‘사내맞선’ 멍뭉美 김민규X걸크러시 설인아, 극과 극 만난 로맨스는?



김민규-설인아가 안효섭-김세정과는 또 다른 ‘사내맞선’의 로맨스를 그린다.

2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은 안방극장에 오랜만에 찾아온 유쾌 발랄 오피스 로맨틱 코미디다. 대세 청춘 배우 안효섭, 김세정과 이덕화, 김광규, 정영주, 김현숙 등 매력적인 배우들이 풍성한 라인업을 채우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내맞선’에는 주목해야 할, 반짝반짝 떠오르는 기대주 배우들도 있다. 바로 김민규와 설인아다. 김민규와 설인아는 각각 안효섭(강태무 역)의 최측근 비서와 김세정(신하리 역)의 절친한 친구로 등장하는 것뿐 아니라, 드라마의 또 다른 로맨스 축을 이루며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먼저 김민규는 극중 강태무 사장의 비서 실장 차성훈 역을 맡았다. 차성훈은 골든리트리버 같은 친근함과 충성심을 가진 성품의 소유자다. 그리고 누구에게나 적절한 태도와 언행으로 선을 지키는 인물. 훈훈한 외모로 ‘멍뭉美’를 뿜어내는 김민규는 골든리트리버 같은 남자 차성훈 캐릭터와 딱 맞아 떨어지는 싱크로율로, 극중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설인아는 극중 신하리의 둘도 없는 단짝 친구이자, 재벌가 외동딸 진영서를 연기한다. 화려한 외모의 진영서는 어릴 적부터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았으나, 언젠가 찾아올 운명적 사랑을 기다려왔다. 그러던 중 만나게 된 사람이 바로 차성훈. 설인아는 자신의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노력하는 진영서의 걸크러시 매력을 그려내며, ‘매력 재벌’ 등극을 예고한다.

이와 관련 ‘사내맞선’ 제작진은 차성훈과 진영서의 첫 만남 장면을 공개했다. 차성훈은 진영서에게 친절하게 음료 캔을 건네고 있고, 진영서는 그런 차성훈을 뚫어지게 바라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의 첫 만남은 어땠을까. 여기에 아직 서로를 모르는 두 사람이 서로가 누구인지 알아가는 과정 역시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부드러운 얼굴을 한 채 차갑게 선을 긋는 차성훈과 할 말 다 하는 선 넘는 직진녀 진영서. 극과 극 두 사람이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지 ‘사내맞선’ 속 로맨스를 궁금하게 한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내맞선’은 얼굴 천재 능력남 CEO와 정체를 속인 맞선녀 직원의 스릴 가득 ‘퇴사 방지’ 오피스 로맨스다. 2월 2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