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6년 만에 해체 결정
DSP미디어 "오랜 논의 끝 각자의 길 걷기로"
그룹 에이프릴 /사진=한경DB

그룹 에이프릴 /사진=한경DB

그룹 에이프릴이 해체한다.

소속사 DSP미디어는 28일 "당사와 에이프릴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 더불어 지난 6년여간 에이프릴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8월 데뷔한 에이프릴은 '꿈사탕', '팅커벨', '메이데이', '예쁜게 죄' 등의 곡을 발표하며 상큼한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전 멤버 이현주가 그룹 활동 당시 멤버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사실상 활동이 불가해졌다. 에이프릴 측은 멤버 간 불화 논란에 거듭 해명했지만, 끝내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지 못했고, 결국 데뷔 6년 만에 해체에 이르게 됐다.

한편, 최근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는 DSP미디어의 지분 일부와 경영권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그 과정에서 DSP미디어 소속 아티스트로 에이프릴을 제외, 카드(KARD)와 미래소년만 언급했던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