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사진=SBS 제공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사진=SBS 제공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진선규가 살인범과 재회한다.

28일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5회에서는 또 다른 살인사건과 마주하게 된 범죄행동분석팀 이야기가 그려진다.

극의 배경이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으로 점프할 것이 예고된 가운데, 범죄행동분석팀이 어떤 악과 마주하고 악의 마음을 읽기 위해 어떻게 치열하게 부딪힐지 기대된다.

앞서 범죄행동분석관 송하영(김남길 분)과 범죄행동분석팀장 국영수(진선규 분)는 창의동 사건(5세 여아 토막살인 사건)의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처음으로 프로파일링 수사 기법을 활용했다. 범죄행동분석팀의 분석을 단서로 기동수사대 윤태구(김소진 분)는 창의동 사건 진범 조현길(우정국 분)을 검거할 수 있었다. 프로파일링의 필요성을 명확히 보여준 사건이었다.

그 가운데 제작진이 창의동 사건의 진범 조현길과 다시 만난 송하영, 국영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조현길과 면담 중 송하영과 국영수가 끓어오르는 분노를 느꼈던 만큼 다시 만난 이들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어떤 심리전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송하영, 국영수, 조현길의 각기 다른 표정과 눈빛이다. 범죄자, 그것도 살인범과 대화한다는 것은 일반적인 사람들에게 심리적으로 큰 고통일 수 있다. 극악무도하고 뻔뻔한 살인범들의 심리를 파고들어야 하는 송하영과 국영수는 더욱 큰 분노에 휩싸일 것이다. 애써 감정을 억누르는 듯 무표정해 보이지만 날카롭게 빛나는 두 사람의 눈빛에서 치열함이 느껴진다.

송하영과 국영수가 감정을 억누른 것과 달리 조현길은 억울한 듯한 표정으로 두 사람을 바라보고 있다. 조현길이 저지른 창의동 사건을 생각하면, 그의 이 같은 태도가 더욱 분노를 유발한다. 대체 '악'은 어디까지 뻔뻔한 것일지, 송하영과 국영수는 이토록 뻔뻔한 '악' 조현길에서 어떤 이야기를 들었을지, 또 이 이야기는 이후 범죄행동분석팀의 사건 해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