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계 코로나19 줄줄이 확진
그룹 더보이즈 주학년, 위클리 이재희, 권은비 /사진=한경DB

그룹 더보이즈 주학년, 위클리 이재희, 권은비 /사진=한경DB

가요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급증에 비상이 걸렸다. 그룹 위클리 이재희, 아이즈원 출신 가수 권은비, 더보이즈 주학년 등이 추가로 확진됐다.

IST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7일 위클리 이재희, 더보이즈 주학년의 확진 소식을 전했다.

먼저 위클리 이재희와 관련해 "지난 25일 멤버 먼데이가 참여한 방송 스케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멤버 전원과 자사 스태프에 대한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모두 음성 통보를 받았다. 다만 음성 통보 이후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먼데이, 이재희의 경우 다시 한 번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재검사 이후 먼데이는 음성이 나왔지만, 이재희는 확진을 통보 받았다.

이에 소속사는 음성 판정을 받은 멤버들 및 관련 스태프 모두 다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보이즈 주학년도 같은 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에릭, 영훈, 현재에 이어 네 번째다.

소속사는 "기존 양성 판정을 받은 멤버들의 경우 판정 이후 격리해 치료에 전념하고 있으며 특별한 증상은 없고 경미한 통증은 완화된 상태임을 안내드린다. 주학년 또한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은비도 이날 확진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권은비는 2차 접종까지 완료된 상황이었으나 신곡 연습을 같이하던 댄스팀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을 받게 되면서 27일 오전 밀접 접촉자로 연락을 받아 PCR 검사를 진행했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권은비의 상태와 관련해 "현재 가벼운 목감기 증상만 있다"고 알리며 "아티스트와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스태프들의 검사 결과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가요계에서는 연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앞서 슈퍼주니어 은혁, 위너 이승훈, 아이콘 김진환·송윤형·김동혁·구준회·정찬우, 위너 이승훈, 트레저 요시·최현석·준규·마시호, 효린, 케플러 김채현·서영은 등이 확진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