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유임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27일 부산 영화의전당비프힐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이용관 이사장 유임 안건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이사장은 향후 4년간 부산국제영화제를 이끌게 됐다.

1996년 영화제의 창립 멤버로 수석 프로그래머, 부집행위원장, 집행위원장을 역임한 그는 2018년 이사장에 위촉됐다.

영화제 측은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를 이끈 것은 물론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성공적인 방역으로 아시아 최대 영화제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고 평가했다.

이 이사장은 "새로운 마음으로 부산시민과 영화인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새 중장기 비전을 통해 향후 10년의 발판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화제가 이날 발표한 중장기 비전은 ▲새로운 비전에 맞는 영화제의 가치와 인지도 유지 및 확대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지향적 위기관리 대응 전략 강화 ▲혁신 성장을 위한 기반 구축 등의 내용을 담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