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밥좋아’, 더 강력한 컴백 예고…국보급 '먹신' 현주엽 새 멤버 합류



'토요일은 밥이 좋아'가 국보급 '먹신' 현주엽을 새 멤버로 영입하고 더 강력하게 돌아온다.

티캐스트 E채널의 정통 먹방 ‘토요일은 밥이 좋아’(이하 토밥좋아)는 지난 26일 밤 스페셜 티저 영상을 공개하고 현주엽의 합류를 알렸다.

먹방에 최적화된 현주엽은 등장부터 강렬했다. 이미 '토밥좋아'에서 먹방 최강자로 검증된 히밥과 식탁 앞에서 마주한 것. 무림의 고수들끼리는 서로를 알아보듯 "제발 한 번만 같이 밥 먹고 싶었다", "둘이 같이 먹기가 쉽지 않을텐데" 등 남다른 독백도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들의 먹방은 짧게 편집된 영상 안에서도 차원이 달랐다. 접시에 담긴 고기를 통째로 불판에 쏟아붓는가 하면, 입안으로 사라지는 속도는 더욱 놀라웠다.

히밥은 "핏기만 사라져도 먹는 편이다. 오랜만에 식성이 잘 맞는 사람을 만났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고, 현주엽 역시 "나랑 똑 같구나. 그동안 눈치 보면서 더 익혀 먹었다"며 앞으로 펼쳐질 최고의 먹궁합을 예고했다.

'토밥좋아'는 지난 1일 방송된 8회 이후 '업그레이드 커밍순'을 예고하며 잠시 쉼표를 찍었다. 오는 2월 새 단장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현주엽이 새로운 멤버로 합류하며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먹방의 선구자' 이영식 PD의 야심작 '토밥좋아'는 전국 읍면단위 로컬맛집을 찾아가며 펼치는 리얼 정통 먹방. 어떻게 더욱 진화된 모습으로 다시 나타날지, 새단장한 모습은 하나씩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