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확산 및 감염자수 증가로 연기 불가피"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세에 미국 투어 개최를 연기했다.

21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1~2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2 몬스타엑스 노 리밋 투어'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스타쉽은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당사와 아티스트는 안전하게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며 곧 투어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전 세계적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및 감염자수 증가로 인해 불가피하게 연기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오는 5~6월 새로운 일정과 지역으로 안내드릴 것"이라며 "새로운 공연 일정은 관객, 아티스트 그리고 스태프들의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삼고 안정적인 상황에서 공연을 진행할 수 있도록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일정이 연기된 공연의 경우 기존 티켓이 유효하고, 취소되는 공연은 예매처를 통해 환불이 진행된다.

새 투어 일정은 오는 5월 21일 미국 뉴욕 공연을 시작으로 6월 11일 로스엔젤레스 공연까지 총 9회로 진행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