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편스토랑'

/사진='편스토랑'

‘편스토랑’ 추성훈의 야성적인 요리법이 공개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NEW 편셰프 추성훈이 출격한다. 추성훈은 평소 절친한 강남X이상화 부부와 함께 ‘먹어서 세계속으로’를 주제로 한 메뉴 개발 대결에 참여한다. 넘치는 힘과 섬세한 요리 실력까지 모두 갖춘 파이터 편셰프 추성훈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추성훈은 직접 준비한 음식 재료 및 도구 15kg을 어깨에 얹은 채 4층에 위치한 강남x이상화 부부의 신혼집까지 걸어 올라왔다. 이어 추성훈은 절친한 강남X이상화 부부를 위해 미역국, 토마호크 스테이크, 티라미수 등 요리를 시작했다. 특히 추성훈의 요리는 ‘파이터 스케일’을 자랑하듯 역대급 대용량인 것으로 알려져 흥미를 더한다.

이 과정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추성훈의 야성미였다. 추성훈은 1.2kg 토마호크 스테이크 3개를 동시에 구우며 손을 쓰지 않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추성훈은 “집게가 뭐가 필요해?”라며 뜨거운 고기를 손으로 구워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이어 고기가 다 구워지자 1.2kg의 토마호크 스테이크를 손으로 잡은 채 물어뜯어 먹기 시작했다. 추성훈의 먹방은 흡사 ‘동물의 왕국’ 속 한 마리 사자 같았다고. 먹이를 물어뜯는 듯 거칠고 강력한 한 마리의 야수 같은 추성훈의 먹방에 ‘편스토랑’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다.

추성훈의 ‘파이터 요리’는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사과 요리를 한다더니 사과를 깎지 않고 손으로 사과를 찢어버리는가 하면 덩어리 얼음을 팔꿈치로 부수고, 생크림을 직접 만든다고 휘젓더니 과도한 근육 사용으로 돌처럼 딱딱한 생크림을 만들어 웃음을 줬다.

사과를 손으로 찢고 생크림을 돌로 만드는 파워와 야성미, 대용량 요리들을 순식간에 사라지게 한 야성의 먹방까지. 파이터 편셰프 추성훈이 선보일 역대급 요리는 오는 21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