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체로 무대에 오른 쥬얼리 /사진='엄마는 아이돌'

완전체로 무대에 오른 쥬얼리 /사진='엄마는 아이돌'

그룹 쥬얼리 멤버들이 오랜만에 완전체로 무대에 섰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는 리더 박정아를 위해 쥬얼리 완전체가 모습을 드러냈다.

저인영, 김은정, 하주연은 박정아를 위해 무대에 올라 히트곡 ‘One More Time’(원 모어 타임)과 ‘Super Star’(슈퍼 스타) 퍼포먼스를 펼쳐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본 무대 전 쥬얼리 멤버들과 함께 연습에 돌입한 서인영은 앞서 박정아의 ‘Super Star’ 무대에 대해 “점수가 너무 짜더라. 박선주 언니가 올드하다고 했잖아, 언니 슈퍼스타 노래는 올드할 수밖에 없어, 언제 노래인데”라며 다독이는가 하면, ‘One More Time’ 연습을 주도하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후 본 무대에서 쥬얼리는 현역 아이돌 못지않은 강렬함과 카리스마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인영은 “리더 박정아가 모이라면 다 모여야 한다"며 "약간 내가 깡패 이미지인데 내공은 언니가 더 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올해 쥬얼 리가 21주년인데, 정아 언니가 팬들에게 뭘 해줄 수 있을까 하다가 좋은 취지로 프로그램에 나오게 됐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서인영은 박선주를 향해 “언니 ‘Super Star’는 올드하게 부를 수밖에 없어”라며 말해 ‘박선주 잡는 서인영’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로 완전체 ‘Super Star’ 무대를 준비한 서인영은 시원한 보이스는 물론, 여유롭게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 안방극장에 흥을 전했다.

박정아는 "무대에서 눈만 마주쳐도 신이 났다.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다. 20대의 전부였고 지금도 최고라고 이야기 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