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항원검사서 양성 의심→PCR 검사 결과 '확진'
"경미한 증상, 스케줄 모두 중단"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 /사진=한경DB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 /사진=한경DB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0일 밤 소속사 레이블SJ는 "은혁이 금일 오전 선제적으로 받은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의심 소견이 나와 병원을 방문해 PCR 검사를 추가 진행했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은혁은 지난 12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로, 이번 확진은 돌파 감염 사례다.

소속사는 은혁의 건강 상태에 대해 "현재 경미한 증상만 있다"고 전하며 "예정된 스케줄은 모두 중단했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와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또 "최근 은혁과 다른 슈퍼주니어 멤버들과의 밀접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나 멤버 전원과 관련 스태프들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수시로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다"며 "은혁이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