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KBS, 재난 상황 조력자 역할 해냈나

'코로나19 비상방송 성과 분석' 보고 나와
KBS 본관/사진=KBS

KBS 본관/사진=KBS

재난방송주관방송사인 KBS가 '코로나19 비상방송'을 통해 재난극복 조력자 역할을 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KBS 공영미디어연구소와 동덕여대 최믿음 교수, 공주대 박종화 교수가 공동 연구한 '코로나19 비상방송 성과분석' 보고서는 2020년 1월 20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의 뉴스와 TV·라디오 프로그램 등을 대상으로 KBS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얼마나 충실하게 재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지 그리고 시기별로 제공되는 뉴스와 정보의 질과 양은 적절했는지 등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년간 KBS는 2만4781건의 관련 기사를 3만4978회 방송했는데, TV 뉴스의 누적 시청자수는 71억 809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KBS가 방송한 40개의 코로나19 TV 프로그램은 6억 8370만 명이 시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TV 뉴스와 프로그램의 누적 시청자 수를 합치면 77억9179만 명인데, 이는 지난 2년간 우리 국민 1명이 KBS의 코로나19 방송을 평균 151회 이상 시청한 것이다.

또한 보고서는 이 기간 KBS의 방송은 양적으로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했는데, 특히 KBS 뉴스는 코로나19 확산시기별로 필요한 정보를 국민들에게 시의적절하고 충실하게 제공함으로써 재난 극복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먼저 편성은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신속히 제공하기 위해 기존 방송 대신 '긴급 진단 '신종 코로나' 확산 방역 초비상'(2020.1.28.), '특별생방송 코로나19 함께 이겨냅시다'(2020.2.25. ~ 2020.4.1. : 13회), 'KBS 착한 소비 프로젝트 우리 함께'(2020.4.7. ~ 4.28. : 8회) 등 155편을 대체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과 대응 정보를 알리는 ID는 1TV에서 총 36개를 제작해 3735회 방송하고, 스폿은 1, 2TV에서 총 378개 제작해 9049회 방송했다.

KBS는 이 기간 총 2만4781건의 코로나19 관련 기사를 3만4978회 방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방송된 기사 가운데 국내 뉴스 비중은 75.4%(2만6372건), 국제 뉴스는 24.6%(8606건)였다. 본사에서는 2만2098건, 지역에서는 3464건이 방송됐다. 누적 시청자수는 71억809만 명(정규 뉴스 : 67억 9407만명, 뉴스 특보 : 1403만 명 등)이었는데, 뉴스 프로그램별로는 '뉴스 9'이 18억864만 명, '뉴스광장 2부'가 8억 3,499만 명 등이었다.

코로나19 관련 프로그램은 총 40개(1TV : 정규 19개, 특집 12개 2TV : 정규 9개)였고, 이들 프로그램에서 코로나19를 다룬 편수는 총 769편이었다. 1TV는 정규 프로그램에서 381편, 특집 프로그램에서 34편을 2TV는 정규 프로그램 354편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국내외 정보, 국민들이 알아야 할 사항, 소상공인 지원 등 다양한 내용을 다루었다. 누적 시청자수는 6억8370만 명(1TV : 4억1277만 명, 2TV : 2억7094만 명)이었고, 프로그램별로는 '2TV 생생정보' 1억 9490만 명, '6시 내고향' 9134만 명, '더 라이브' 9064만 명,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5552만 명 순이었다.

코로나19 관련 TV 뉴스와 프로그램의 누적 시청자수를 합치면 77억9179만 명인데, 이는 KBS의 코로나19 관련 TV 방송이 지난 2년간 우리 국민 1명에게 평균 151회 도달한 수치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