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태종 이방원'

/사진=KBS '태종 이방원'

KBS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이 말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자유연대(이하 연대)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드라마 촬영을 위해 강제로 넘어지고 쓰러지는 말, 그들의 안전과 복지가 위태롭다"는 제목으로 성명을 냈다.

연대가 문제를 삼은 부분은 지난 1일 방송된 7회에서 이성계(김영철)가 말을 타고 가다 말이 넘어져 낙마하는 장면이다. 영상에서 말은 공중으로 뜨더니 90도가량 뒤집혀 머리부터 고꾸라졌다.

방송 촬영에 이용되는 동물의 안전 문제는 이미 오래전부터 꾸준히 지적된 바 있다. 특히 사극에 단골 출연하는 말은 넘어지거나 쓰러지는 모습이 자주 등장해왔다. 연대 측은 이 과정에서 말이 부상을 입고 사망하는 경우도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연대는 "기술의 발전으로 이제는 컴퓨터 그래픽이나 더미를 이용해 실제 동물을 대체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많은 방송에서는 여전히 실제 동물을 이용해 촬영을 하고 있다"며 "약자를 도구화하는 방송 관행에서 벗어나 약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촬영 현장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KBS ‘방송제작 가이드라인’의 윤리강령을 살펴본 결과 동물에 대한 언급은 거의 없었다"며 " 공영방송에서 여전히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KBS의 행태는 실망스럽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KBS 측은 이 같은 내용을 제작진에게 전달했으며 당시 상황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