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프리지아) /사진=SNS
송지아(프리지아) /사진=SNS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소속사 측이 입을 열었다.

효원CNC의 김효진 대표는 지난 19일 "최근 유튜브 커뮤니티, SNS 등에서 송지아에 대한 악성루머와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어 입장을 드린다"고 밝혔다.

먼저 김 대표는 효원CNC가 중국 자본으로 만들어진 회사라는 의혹에 대해 "효원CNC는 저와 배우 강예원이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 회사다. 창업 후 4년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분들이 같이 땀흘려 일군 회사다. 기업 M&A 투자를 포함에 어떠한 형태의 투자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송지아의 트리마제 집을 회사가 얻어주고 금수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송지아가 집을 얻는데 1원도 보태준 적 없다. 정상적인 매니지먼트 범주에서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꿈을 응원하고 함께 만든것 외에 경제적 지원 일체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트리마제 집과 관련해 "송지아가 대학교 입학 후 꾸준히 모델 활동을 하면서 모은 돈과 당사와 함께 크리에이터 활동 하면서 모은 돈으로 직접 보증금을 모아서 계약한 월세집"이라고 강조했다.

송지아가 가품을 정품인 척 하울(구매 물품 품평)하고 소개했다는 지적에는 "거짓말 하지 않았다. 'free지아' 유튜브 채널에서 명품 하울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이유는 가품을 정품이라고 소개해서가 아니라 소개할 때 착용하고 있던 악세사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에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제까지 'free지아'가 가품을 명품으로 소개한 적은 없었다. 현재 남겨져 있는 모든 영상과 사진 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다. 모두 영수증 인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송지의 사과 이후 건전한 비판의 댓글들은 겸허히 수용하고 반성의 계기로 삼고 있지만 가품 착용 논란 외에 악성 루머가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며 악의적인 욕설과 비방, 악성 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에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유명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는 최근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방송 출연 전 50만명이었던 그의 유튜브 구독자수는 현재 190만명을 넘긴 상태다.

하지만 그간 그가 착용한 옷과 주얼리 일부가 명품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송지아가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갖고 있는 사람이기에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졌다.

결국 송지아는 가품 사용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다.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 다음은 효원CNC 공식입장 전문
최근 유튜브 커뮤니티, SNS 등에서 프리지아(송지아)에 대한 악성루머와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어 입장을 드립니다. 급속도로 유포되고 있는 허위 사실로 인해 상처 받고 있는 지아를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빠르게 사실 관계를 정리해드리는 것이 저희 역할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사실 관계를 정리해드리고 허위사실의 유포에 조치를 취하는 것이 가품착용에 대한 변명이 아님을 다시 간곡하게 말씀 드립니다.

1. 해외 자본으로 만들어진 회사다. 해외 자본의 스폰서가 있다

효원 CNC는 저와 배우 강예원 씨가 소자본으로 시작한 스타트업 회사입니다. 창업 후 4년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분들(퇴사사분들 포함)이 같이 땀 흘려 일군 회사입니다. 기업 M&A 투자를 포함에 어떠한 형태의 투자도 받은 적이 없습니다.

2. 프리지아의 트리마제 집을 회사가 얻어주고 금수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지아가 집을 얻는데 1원도 보태준 적 없습니다. 정상적인 매니지먼트 범주에서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꿈을 응원하고 함께 만든 것 외에 경제적 지원 일체 없었습니다. 지아가 대학교 입학 후 꾸준히 모델 활동 하면서 모은 돈과 당사와 함께 크리에이터 활동 하면서 모은 돈으로 직접 보증금을 모아서 계약한 월세집입니다.

3. 프리지아가 가품을 정품인척 하울하고 소개했다(거짓말했다)

거짓말 하지 않았습니다. free지아 유튜브채널에서 명품 하울 영상을 비공개 처리 한 이유는 가품을 정품이라고 소개해서가 아니라 소개할때 착용하고 있던 악세사리가 가품이었기 때문에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한 것입니다.

이제까지 free지아가 가품을 명품으로 소개한 적은 없었습니다. 현재 남겨져 있는 모든 영상과 사진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습니다. 모두 영수증 인증할 수 있습니다.

프리지아의 사과 이후 건전한 비판의 댓글들은 겸허히 수용하고 반성의 계기로 삼고 있지만 가품 착용 논란 외에 악성 루머가 연이어 등장했고 그 내용이 진실인것처럼 보도되고 있어 사실 확인에 따른 공식 입장을 밝히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향후 악의적인 욕설과 비방, 악성루머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적시된 악의적인 게시물로 인한 인격훼손과 명예훼손사례가 발생할 경우 적극적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