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세영 인스타그램

/사진=이세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세영이 자신의 외모를 비하한 악플러에 대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19일 이세영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악플러가 게재한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악플러는 "진짜 궁금해서 그러는데 엉덩이 수술도 한 거냐. 너무 인위적이라 궁금하다", "대한민국 성형술이 대단하긴 하다", "다 갈아엎었다" 등 외모를 비하하는 댓글을 게재했다.

이세영은 이에 대해 "반성문 적을 준비하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해 11월부터 "저에 대한 악성 댓글 제보받는다"며 "특정 사이트, 커뮤니티, 포털 등 댓글을 포함해 제보해 달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이세영은 2019년부터 연하의 재일교포 남자친구 잇페이와 공개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유튜브 '영평티비'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