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in가요]

뱀뱀, 18일 두 번째 미니앨범 'B' 발매
다채로운 그만의 세상 담은 타이틀곡 '슬로우 모'
'리본'에 이어 솔로 컬러 확고히
뱀뱀 /사진=어비스컴퍼니 제공

뱀뱀 /사진=어비스컴퍼니 제공

뱀뱀이 솔로 가수로서 독창적인 자신만의 색깔을 칠해나가고 있다.

뱀뱀은 18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B'를 발매했다.

'B'는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 뱀뱀이 선보이는 두 번째 앨범으로, 다채롭고 신비로운 그의 모습을 한껏 담아냈다.

전작 '리본(riBBon)'이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출발에 나선 뱀뱀의 포부와 자신감을 나타냈다면, 'B'는 한층 다양하고 확고해진 그만의 음악적 가능성을 입증한다. 앨범은 변화무쌍한 뱀뱀만의 세상을 이야기한다.

타이틀곡 '슬로우 모(Slow Mo)'는 인디 베이스 라인과 팝 탑 라인 위로 힙합 드럼 비트가 조화를 이룬 곡이다. 내 안에 있던 너의 존재를 깨닫고 너와 함께 나만의 세상을 만들어 가며 그 안에 천천히 녹아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꿈과 색깔을 찾아가는 가수 뱀뱀의 모습을 사랑하는 사람을 통해 몰랐던 자신을 알게 되고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녹아드는 연인의 모습에 빗대어 표현했다.
Melting slowly
서로가 늘 꿈을 꿨던 만큼
닮아가는 너와 나의 마음
물들어 갈수록 선명해져

이제 우린
In slow motion
새 꿈을 꿔
Oh oh oh oh

No 아직 우린
Just beginning
Until I know
Oh oh oh oh

'좋은 음악'을 만들어 들려주고 싶다는 뱀뱀의 포부와 이를 응원하고 지지해주는 팬들의 마음이 한 데 어우러진 결과물이다. 감각적이면서도 몽환적인 곡의 분위기는 앞으로 뱀뱀이 단단하게 굳혀갈 그의 음악적 아이덴티티를 대변하는 듯 하다.

선공개했던 프리 싱글 '후 아 유(Who Are You)'에 이어지는 스토리도 감상 포인트다. '후 아 유'에서는 잠재된 가능성의 목소리가 커지며 모든 것이 달라진 뱀뱀이 자신만의 꿈과 색깔을 찾는 계기가 그려졌다면, '슬로우 모'는 이를 토대로 찾은 그만의 세상이 더욱 확실해진다는 내용이다.

실제로 뱀뱀은 컴백 쇼케이스에서 이번 앨범에 대해 "나만의 세상, 이야기와 색을 담았다"고 설명하며 "이번 활동이 끝나면 뱀뱀이라는 가수를 생각했을 때 이런 색이 떠오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전작 '리본'으로 자유분방하고 컬러풀한 매력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다음 스텝이 더 궁금해지도록 만든 뱀뱀. 그 기대감에 걸맞게 가능성을 더욱 확실히 입증해낸 컴백이 아닐 수 없다. 독창적인 감각과 진정성으로 색칠한 두 번째 음악적 결과물은 그의 시작보다 두 배 흥미롭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