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아이유가 러브콜한 호랑이띠 가수 정체는?



'이십세기 힛트쏭'에서 신년특집으로 범띠 가수 히트송을 소환한다.

7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신년특집! 범 내려온다~ 범상치 않은 범띠 가수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2022년 임인년 검은 호랑이의 해를 맞아 범띠 가수의 히트송을 소개한다. 올 한 해 호랑이 기운이 함께하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차트인 만큼, 그 시절 만인의 우상부터 장르와 세대를 불문하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범띠 가수들의 히트곡들로 꽉 채웠다.

이 가운데 1962년생 호랑이띠인 임재범은 전생에 호랑이가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로 호랑이와 남다른 운명을 자랑한다. 임재범이 시나위로 데뷔한 년도와 대표곡 '고해', KBS 드라마 '추노' OST '낙인'의 발매년도 모두 호랑이의 해이기 때문. 이에 MC 김희철과 김민아는 "올해 앨범 나오는 거 아니냐"라며 임재범의 컴백을 추측했다는 후문이다.

팀명부터 호랑이 기운이 물씬 느껴지는 힙합 듀오 드렁큰 타이거의 히트송도 빼놓을 수 없다. 1974년생 호랑이띠인 타이거 JK와 DJ 샤인은 '힙합에 취한 호랑이'라는 의미를 담아 팀명을 드렁큰 타이거로 지었다고. 호랑이에 진심인 타이거 JK의 범상치 않은 태몽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 또 김희철은 쿨의 이재훈과 카니발(이적, 김동률) 역시 1974년생이라고 밝혀지자 "역사적인 해"라며 감탄한다.

'낭만에 대하여'로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범띠 가수 최백호는 아이유와 인연이 깊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바로 두 사람의 연결 고리가 아이유의 아버지인 것. 아이유는 최백호의 팬인 아버지를 위해 그에게 협업을 제안했고, 이후 2013년 '아이야 나랑 걷자'가 탄생됐다는 귀띔이다.

'신년특집! 범 내려온다~ 범상치 않은 범띠 가수 힛트쏭'은 7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