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최우수상 이어 올해 대상
'펜트하우스' 시리즈 이끈 김소연
/사진=SBS 연기대상 영상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 김소연이 지난해 최우수상에서 나아가 올해 대상을 차지했다.

31일 2021 SBS 연기대상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영예의 대상은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이끈 김소연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에 그쳐 아쉬움을 자아냈지만, 올해 대상 트로피를 차지한 것.

대상 후보에는 김소연과 함께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송혜교, '모범택시' 이제훈, '원더우먼' 이하늬 등이 올랐다. 쟁쟁했던 배우들이 이름을 올렸던 만큼 올해 SBS 연기대상 수상자에 더욱 이목이 쏠린 상황이었다.

SBS는 올해 '펜트하우스' 시리즈와 '모범택시', '원더우먼', '라켓소년단' 등 히트작들이 많았던 만큼 더욱 쟁쟁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시상자 역시 '펜트하우스'와 '모범택시', '라켓소년단'과 '원더우먼'에서 골고루 배출됐다. 하지만 영예의 대상은 '펜트하우스'에 돌아갔다.

김소연은 이름이 호명된 순간부터 눈물을 쏟으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소연은 "제가 28년 전에 보조출연자로 시작했다"며 "그 작품이 SBS 드라마였는데, 이렇게 엄청나게 큰 상을 받아서 믿어지지가 않는다. 죄송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이 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또 '펜트하우스' 시리즈의 주동민 감독과 김순옥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 배우들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남편 이상우에게 "저보다 더 많이 좋아하고 놀랐을 것"이라며 "'펜트하우스' 하면서 좋은 멘트가 돼 줬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다만 장르 별로 쪼개서 수상자를 남발하고, '조연상 팀부문'과 같은 호명은 "트로피 나눠주기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신인상은 '라켓소년단'과 '펜트하우스'에서 휩쓸었다.

신인상을 수상한 '펜트하우스' 김영대는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말했고, '라켓소년단' 최현욱은 "서로 운동을 하면서 응원도 해주면서 그 에너지가 저에게 크게 와닿았다"고 울컥했다.
/사진=SBS

/사진=SBS

송상연은 군복을 입고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손상연은 "앞으로도 더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최예빈은 "'펜트하우스' 미팅 후 처음 만난게 한지현 언니인데 같이 상을 받을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말하며 특별한 인연을 드러냈다.

청소년연기상도 '라켓소년단'이 휩쓸었다. '라켓소년단' 주인공 탕준상과 이재인에게 돌아갔다. 탕준상은 "청소년으로서 마지막 날이다"며 "두번 다시 만날 수 없는 청소년 연기상을 극중 함께한 재인이와 받아서 좋다"고 의미를 전했다.
/사진=SBS

/사진=SBS

조연상은 '원더우먼' 송원석,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박효주, '모범택시' 김의성과 차지연에게 돌아갔다. 특히 차지연은 베테랑 뮤지컬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카메라가 낯설었는데, 연기할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매 순간 진심으로 임하겠다"면서 눈물을 보이며 진심을 전했다.

베스트커플상에는 '홍천기' 김유정, 안효섭에게 돌아갔다. 이날 MC를 맡았던 김유정, 시상자로 나온 안효섭은 "상을 받고 싶다"면서도 막상 이름이 호명되니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사진=SBS

안효섭은 '사내맞선' 파트너인 김세정과 함께 시상자로 나섰는데, "어떤 마이크를 써야 하냐"고 우왕좌왕하다가 "로맨스물을 찍고 있는 세정 씨에게 '베스트커플상'을 받으니 느낌이 묘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김유정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걸 잊지 않았다.

김유정도 "'홍천기'라는 작품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셨는데,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시청자분들이 주신 상이라 생각한다. 저희는 각자 다른 길을 걷겠지만 앞으로도 사랑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수 연기상에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 '원더우먼' 진서연, '홍천기' 안효섭, '모범택시' 이솜에게 돌아갔다. 특히 김주헌과 진서연은 오랫동안 연기를 하면서 쌓은 내공을 작품 속에서 발휘해 받은 상이라는 점에서 더 큰 찬사를 받았다.

특별 영상으로는 김소연, 이제훈, 이하늬 등 대상 후보들과 함께 최예빈, 한지현께 출연한 '스브스하우스 대상클럽'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펜트하우스'를 패러디해 대상 후보들의 활약을 전한 것.

영상 공개에 앞서 무대에 오른 이하늬는 결혼 후 첫 공식 석상인 만큼 이에 대한 심경도 전했다. 이하늬는 "깜짝으로 놀래켜 들인 거 같긴 한데, 드라마 끝나고 그렇게 됐다"며 "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베스트 캐릭터상은 '홍천기' 곽시양', 라켓소년단' 오나라에게 돌아갔다. 신년 카운트다운 이후 무대에 오른 오나라는 "2022년 첫 수상자가 돼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공로상은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집필한 김순옥 작가에게 돌아갔다. '다섯 손가락', '언니는 살아있다', '황후의 품격'에 이어 '펜트하우스'까지 히트시킨 김순옥 작가의 수상을 축하하며 '펜트하우스' 출연 배우들이 무대에 올라 대리 수상했다.
/사진=SBS

/사진=SBS

최우수 연기상은 '원더우먼' 이하늬, '원더우먼' 이상윤, '모범택시' 이제훈, '홍천기' 김유정에게 돌아갔다. 이하늬는 트로피를 거머쥔 후 다시 한 번 "나의 반쪽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면서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SBS 드라마 제작 자회사인 스튜디오S 소속 연출자들이 직접 뽑은 디렉터즈 어워드에는 '그해 우리는' 김다미, 최우식이 호명됐다.

다음은 수상자 명단
신인상
'펜트하우스' 김영대
'라켓소년단' 최현욱
'라켓소년단' 송상연
'펜트하우스' 한지현
'펜트하우스' 최예빈
'그해 우리는' 노정의

청소년 연기상
'라켓소년단' 탕준상
'라켓소년단' 이재인

신스틸러상
'모범택시' 심소영

조연상
'원더우먼' 송원석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박효주
'모범택시' 김의성
'모범택시' 차지연

조연 단체상
'라켓소년단'

베스트커플상
'홍천기' 김유정, 안효섭

우수 연기상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김주헌
'원더우먼' 진서연
'홍천기' 안효섭
'모범택시' 이솜

베스트 캐릭터상
'홍천기' 곽시양
'라켓소년단' 오나라

공로상
김순옥 작가

최우수연기상
'원더우먼' 이하늬
'원더우먼' 이상윤
'모범택시' 이제훈
'홍천기' 김유정

디렉터즈 어워드
'그해우리는' 김다미, 최우식

대상
'펜트하우스' 김소연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