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캐전성시대' 신정환 "3년 만에 복귀, '부캐'로 다른 모습 보여줄 것"

'부캐전성시대' 신정환이 새로운 도전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다시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방송인 신정환은 14일 서울시 종로구 한 호텔에서 진행된 TV조선 '부캐전성시대' 제작발표회에서 "3년 정도 시간이 지난 거 같다"며 "오랜만에 활동하게 됐다"면서 인사했다.

신정환은 "활동을 하게 된 이유가 제작자님이 젊고, 생각도 돋보였고, 진취적인 기운을 느꼈다"며 "아바타 씬스틸러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다가 가겠다"고 말했다.

'부캐전성시대'는 페스소나별의 수도 새울시가 정체불명의 '블루 바이러스'로 힘겨워하고 있는 시대에, 그 백신인 '행복'을 찾기 위해 나선 다섯 분파의 이야기를 그린 세계 최초 메타버스 아바타쇼다. 페르소나별의 수도 새울시라는 메타버스 공간을 설정한 것은 물론, 알 수 없는 질병인 블루바이러스, 이를 치료하기 위한 '부르구', '웃기구', '사구팔구', '봐달라구', '나누구' 다섯 종족들의 대결이라는 흥미 넘치는 세계관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정환은 씬스틸러 등 재기발랄한 부캐 등장해 '봐달라구' 분파를 이끌며 심형래(냉동 영구), 최양락과 팽현숙(시바스찬과 소피아팽), 수빈(치키타), 설하윤(설스타) 등과 함께한다.

신정환은 "선후배들과 활동하게 됐는 어려운 점은 전혀 없었다"며 "다만 치키타가 너무 에너지가 높아서, 조금 어려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바타도 마음에 들고, 한분한분 다 열심히 해주셨다"면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오는 19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