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도환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배도환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배우 배도환이 맞선 43번 만에 결혼했으나 세 달 만에 파경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배도환은 임원희, 정석용, 윤기원에게 자신의 결혼과 파경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여기 있는 사람들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기사"라며 '배도환, 맞선 43번 만에 결혼'이라는 제목의 신문기사를 보여줬다. 세 달 후 보도된 파경 기사까지 공개했다.

배도환은 "파혼 때 기사 제목은 '우째 이런 일이…배도환 파경'이었다"며 "상처가 컸다"고 털어놨다.

배도환은 앞서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나는 이혼남이 아니다. 혼인신고도 안 했다. 이혼이 아닌 파혼이다. 법적으로 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결혼한 지 3일 만에 각방 쓰고 3개월 만에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1964년 생인 배도환은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첫사랑' 오동팔 역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후 '은실이', '주몽', '야인시대' 등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했다. 그는 39세 때 결혼했으나 짧은 결혼 생활 끝에 파혼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