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달군 BTS, 내년 3월엔 서울서도 콘서트…코로나가 변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4일간 콘서트를 통해 20만여명의 관객을 모은 그룹 방탄소년단이 내년 3월 서울에서도 콘서트를 연다.

빅히트뮤직은 3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지하며 "2022년 3월 서울에서 곧 만나자"고 알렸다.

방탄소년단 멤버 진은 앞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에서 "이 (LA) 콘서트를 계기로 아미(방탄소년단 팬) 여러분과 더 많은 콘서트를 하게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이후로 한국에서 콘서트를 개최하고 싶은 마음도 있고, 예정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2019년 10월 서울 잠실주경기장 콘서트 이후 2년이 넘도록 국내에서는 대면 공연을 열지 못했다.

지난 10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잠실주경기장에서 관객 없이 온라인 콘서트로 팬들을 만났다.

빅히트뮤직은 2년여 만에 국내 팬을 만나는 자리인 만큼 오프라인 콘서트를 전제로 행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가요계 관계자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 등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만큼 내년 3월 코로나19 상황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