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위한 영화 읽기 안내서 '말을 거는 영화들'

한국일보 라제기 영화 전문 기자가 전작 '질문하는 영화들'에 이어 내놓은 '말을 거는 영화들'(북트리거)을 통해 청소년들을 영화 읽기의 세계로 안내한다.

다양한 주제에 어울리는 24편의 영화를 골라 새롭게 보고, 적극적으로 읽고, 다시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자아 찾기'를 주제로 만나는 영화는 '아이 엠 우먼', '톰보이', '주디', '파비안느의 진실', '찬실이는 복도 많지' 등이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톰보이'는 남자도 여자도 아닌 '내가 원하는 나'이고 싶은 열 살 미카엘의 이야기를 통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마주하는 법을 생각하게 한다.

윤여정에게 한국 배우 최초의 오스카 트로피를 안긴 영화 '미나리'와 윤가은 감독의 '우리집', '에이브의 쿠킹 다이어리', '어디갔어, 버나뎃', '리틀 큐', '포드 V 페라리' 등은 다양한 관계 속에서 불가피한 '갈등과 화해'를 주제로 묶였다.

'글로리아를 위하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조커', '어스',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는 인종 차별과 비정규직 문제 등 한 사회의 어두운 현실을 비추고 고발하는 영화들이다.

'남산의 부장들', '나랏말싸미', '자산어보', '강철비2:정상회담'으로 조선부터 현대까지 한국사의 유의미한 장면들을 되짚어본다.

복제 인간을 소재로 한 '서복'과 우주를 배경으로 한 '승리호'를 비롯해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 '테넷'을 통해 다가올 미래도 그려본다.

200쪽. 1만3천800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