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버글로우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버글로우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가 성공적인 컴백 신고식을 치렀다.

에버글로우(이유, 시현, 미아, 온다, 아샤, 이런)는 지난 1일 세 번째 미니앨범 '리턴 오브 더 걸(Return of The Girl)'을 발매하며 7개월 만에 컴백했다.

에버글로우는 발매와 동시에 벅스 실시간 차트(1일 오후 7시 기준)에서 타이틀곡 '파일럿(Pirate)'을 비롯해 수록곡 '백 투게더(Back Together)', '돈 스피크(Don't Speak)', '나이티 나잇(Nighty Night)', '컴퍼니(Company)'까지 모든 음원을 차트인 시켰다.

또 '파일럿' 뮤직비디오는 공개 5시간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만 뷰를 돌파, 현재 300만 뷰까지 넘어서며 에버글로우의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 했다.

에버글로우는 이날 팬 쇼케이스를 개최해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돈 스피크' 무대를 통해 반전 매력을 보여주며 화려한 오프닝을 연 에버글로우는 "쉬는 동안 팬들에게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콘텐츠를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과 노력을 많이 했다. 또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연습했다. 포에버(공식 팬덤명) 너무 보고싶었다"라고 근황을 공개했다.

'우주 해적' 콘셉트로 돌아온 에버글로우는 우주에서 통용되는 '우주 암호'를 해석하는 코너로 팬들에게 신보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해적 포즈와 표정을 취하며 깜찍함과 카리스마를 오가는 매력을 발산했다.

에버글로우의 콘셉트를 반영한 게임은 분위기를 한층 달궜다. '갤럭시 해적단'과 '바이커 해적단'으로 나뉜 에버글로우는 열띤 응원전을 펼쳤고,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다양한 게임으로 몸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여줘 미소를 자아냈다.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에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타이틀곡 '파일럿'과 수록곡 '백 투게더' 무대를 공개하며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에버글로우는 "이번에는 좀 더 우리만의 방식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그런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 더 많은 분들이 우리의 음악을 접하고 행복한 하루를 보내셨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도 진짜 열심히 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