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 퍼즐’ 윤종석, 장르물에서 또 한 번 빛난 열연X강렬한 존재감



윤종석이 ‘크라임 퍼즐’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이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종영을 맞았다. ‘크라임 퍼즐’은 진실의 조각을 하나씩 맞춰 나가는 흥미로운 소재와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배우들의 호연이 만나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묵직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들 사이에서 윤종석이라는 원석이 빛났다. 그는 극 중 안림교도소의 미스터리한 의무과장 김민재 역으로 맡아 안방극장을 강렬함으로 물들였다. 이는 작품의 흡인력이 높여주는 연기력과 캐릭터에 빈틈없이 일체 된 소화력이 바탕이 되었기에 가능했다.

초반부터 윤종석의 활약은 많은 이들의 시선을 훔쳤다. 안경 너머로 보이는 날카로운 눈빛에는 어떤 진실이 숨겨져 있을지, 어떠한 감정을 읽을 수 없는 무표정한 얼굴은 김민재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 동시에 다음 회에 대한 본방사수 욕구를 끌어올렸다.

특히 방송 말미, 강렬한 충격과 여운 모두를 안겨준 윤종석의 ‘올라운드 열연’도 주목받았다. 드라마의 출발점이 된 유홍민 시장(조덕현 분)을 살해한 진범이 김민재라는 반전으로 소름을 유발하는가 하면, 죽음이 다가온 순간에도 한승민(윤계상 분)을 돕고자 한 애틋한 진심은 가슴을 일렁이게 했다.

이처럼 ‘크라임 퍼즐’의 주요 서사를 이끈 윤종석은 “보통 촬영이 끝나면 ‘끝났다’라는 생각에 시원한 기분이 드는데 감독님과 스태프, 배우분들이 워낙 좋은 분들이라 촬영을 더하고 싶을 만큼 헤어짐의 아쉬움이 크다”며 종영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복잡한 감정선과 전사를 지닌 인물을 소화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을 터.

이에 윤종석은 “캐릭터를 구상하는 첫 단계에서는 민재가 과거에 받았던 고통에 대해서만 고민했다. 그러다 점차 민재가 아픔을 잊기 위해 어떻게 행동했을지, 또 ‘그때의 심리와 태도는 어땠을까’하는 구체적인 질문을 해보며 캐릭터를 만들어갔다”며 캐릭터를 만들어 나간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또한 김민재를 “내면은 악에 가득 바쳐 있지만, 겉으로는 드러내지 않고 내 안의 분노와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인물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연기의 중점 포인트까지 답했다. 이는 작품과 캐릭터를 대하는 윤종석의 애정과 진정성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기도.

끝으로 윤종석은 ‘크라임 퍼즐’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크라임 퍼즐’은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이 열심히 함께 만든 작품이다. 작품에 대한 애정과 진심을 시청자분들이 잘 느끼셨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다. 마지막까지 즐겁게 시청하셨길 바라고, 다시 한번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라는 감사함을 전하며 소감을 마쳤다.

한편, 윤종석이 출연한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은 올레tv와 seezn에서 만날 수 있으며, 30일 밤 10시 30분 SKY채널에서 최종화가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