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렌드지(TRENDZ) /사진=인터파크뮤직플러스 제공

그룹 트렌드지(TRENDZ) /사진=인터파크뮤직플러스 제공

인터파크뮤직플러스의 보이그룹 인터보이즈(가칭)가 그룹명을 트렌드지(TRENDZ)로 확정했다.

29일 소속사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인터보이즈의 그룹명 트렌드지와 로고를 오픈했다.

내년 1월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게 된 트렌드지는 7인조 보이그룹으로, 리더 조한국을 비롯해 이하빛, 김동현, 이충현, 이태현, 김은일, 정예찬이 속해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Z세대를 이끌어갈 가요계 기대주 트렌드지는 색다른 세계관과 일곱 멤버의 다채로운 매력으로 전세계 K팝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고 밝혔다.

트렌드지는 색다른 세계관과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 데뷔 전인 지난 8월 인터보이즈(가칭)로 방탄소년단, NCT U, 스트레이키즈 등의 커버 영상을 공개하며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한계 없는 장르 소화력부터 완벽한 칼군무와 퍼포먼스로 전 세계 팬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은 만큼, 트렌드지가 데뷔 후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가 치솟고 있다.

앞서 지난 28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안녕!? 인터보이즈' 라이브로 팬들과 소통한 트렌드지는 인터보이즈라는 이름으로 활동해온 다채로운 모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또 커버 영상을 촬영하면서 생긴 에피소드를 팬들과 공유하고 "내일부터는 인터보이즈가 아니다"라고 선언해 팬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기도 했다.

인터파크뮤직플러스는 공연티켓과 도서 판매, 여행레저사업 등 문화 전 분야의 인프라를 구축해온 인터파크의 자회사로, 각 분야 전문가들을 영입해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차별화된 서사를 지닌 신인 아이돌 그룹을 론칭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활동명을 공개하면서 데뷔 카운트다운에 돌입한 트렌드지가 어떤 세계관과 개성 넘치는 콘셉트를 장착한 데뷔 앨범으로 글로벌 팬심을 사로잡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