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 "우량주 손실액 20억, 쌍꺼풀 수술도 몰래"

방송인 조영구가 주식 손실액과 쌍꺼풀 수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6일 웹 예능 '구라철' 공식 유튜브에는 "다음 중 가장 빡친 사람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콘텐츠는 조영구와 개그맨 윤성호도 함께했다.

김구라는 조영구에게 "(조영구가) 여태까지 주식에 푼 액수를 따지면 거의 18억, 19억 정도 된다. 그게 지금 더 늘었는지 그대로인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영구는 "우량주를 사면 고통과 걱정이 없다고 해서 8만 7000원에 사서 7만 2000원 때 물타기를 했는데 6만 8000원까지 떨어졌다"라고 하소연을 했다. 총 손실액은 20억이 넘는다고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조영구는 쌍꺼풀 수술을 아내 신재은에게 말하지 않고 한 것이라 밝혀 눈길을 모았다. 김구라는 "부리부리한 눈으로 들어가면 아내 입장에서 굉장히 황당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황한 조영구는 대뜸 윤성호에게 "너 (장가) 안 갈 거야?"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고, 윤성호는 "우리 아빠예요? 왜 가라 마라 그래?"라고 센스있는 입담을 보였다.

(사진=방송캡처)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