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리사 코로나19 확진
나머지 멤버 및 YG 스태프는 '음성'
"리사 건강 상태 매우 양호"
그룹 블랙핑크 /사진=한경DB

그룹 블랙핑크 /사진=한경DB

그룹 블랙핑크 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나머지 멤버들은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25일 "블랙핑크 멤버 지수, 로제, 제니의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Real Time RT-PCR)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아울러 현재까지 YG 스태프를 비롯한 보안요원, 지인들 역시 전원 음성 반응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리사가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YG는 "리사의 건강 상태는 별다른 의심 증상이 없었을 만큼 매우 양호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블랙핑크 멤버 4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수시로 선제적 검사를 통해 건강과 안전에 각별한 신경을 써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리사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조치를 다 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