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사진=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사진=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이 다른 플랫폼과 방식으로 '지옥'이 선보여질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연상호 감독은 25일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인터뷰에서 "'지옥'의 시작은 웹툰"이라며 "당연히 원작에 대한 권리는 원작자인 저와 최규석 작가에 있다"고 말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연 감독은 지난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지옥'에 앞서 2019년 1월부터 네이버 웹툰에서 '송곳' 최규석 작가와 함께 '지옥'을 연재해 왔다. '지옥' 1회부터 3회까지는 웹툰 시즌1, 4회부터 6회까지는 시즌2의 이야기를 담은 것.

연 감독은 웹툰과 시리즈의 결말이 다른 것에 대해 "넷플릭스 제작이 결정된 건 웹툰이 연재 중일 때였다"며 "마지막 장면을 어떻게 공개할 것인가에 대해 시리즈 제작팀과 미리 의논했고, 전략적인 선택으로 웹툰과 시리즈의 결말을 다르게 갔다"고 말했다.

또 넷플릭스는 '지옥' 영상화에 대한 우선 권리만 갖고 있을 뿐, 원작에 대한 모든 IP는 원 감독과 최규석 작가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원 감독은 "이미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유명 감독인데, 더 많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두고 왜 넷플릭스를 택했냐"는 질문에 "영상화만 봤을 때, 어떻게 그대로 만들 수 있냐를 생각할 때 그걸 잘 구현할 수 있는게 넷플릭스였다"며 "넷플릭스 역시 원작 그대로 영상으로 담기길 바랐다"고 전했다.

이어 "영상화 우선권이기에 넷플릭스가 '안한다'고 하면 다른 곳에서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크리에이티브 입장에서 넷플릭스는 좋은 플랫폼"이라며 "배급 방식이 글로벌하고, 제약이 없다보니 좀 더 자유로운 기획이 가능하다는게 장점이다. 다른 문화권을 가진 여러 나라의 반응을 동시에 볼 수 있다는 점도 큰 경험이고 새로운 부분이다"고 장점을 꼽았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