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단 2회 ‘크라임 퍼즐’, 추격 스릴러 쾌감 극대화한 ‘믿보배’ 군단 비하인드 대방출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긴 ‘크라임 퍼즐’이 마지막까지 예측 불가의 반전을 예고했다.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한승민(윤계상 분)과 유희(고아성 분)의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진실의 실체에 다가갈수록 ‘인교’의 악행은 더욱 거세졌다. 유철희(전진오 분)가 한승민의 목숨을 위협했고, 유홍수(이현걸 분)의 손에 잡혀간 유희도 벼랑 끝에 몰렸다. 한승민과 유희가 모든 진실을 밝히고 비극을 끝낼 수 있을지, 진실 추격의 최종 라운드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크라임 퍼즐’은 진실의 조각을 맞출수록 뒤집히는 반전의 묘미로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였다. 매회 예측을 뛰어넘는 충격과 반전 뒤에는 윤계상, 고아성을 비롯한 ‘믿보배’ 군단의 활약이 있었다.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각기 다른 이해관계로 움직이는 캐릭터들에 몰입감을 더한 연기 고수들의 힘은 대단했다.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숨기려는 자, 그리고 어긋난 믿음을 가진 자들의 싸움을 팽팽하게 이끈 배우들의 열연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한 원동력이었다.

그런 가운데 종영을 2회 앞두고 공개된 비하인드 사진 속 배우들의 존재감은 ‘크라임 퍼즐’을 향한 호평의 이유를 짐작게 한다. 윤계상과 고아성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온몸을 내던진 한승민, 유희의 사투를 강렬하고 섬세하게 풀어냈다. 한승민의 자백으로 엇갈렸던 연인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다시 손을 맞잡았다. 과연 거세게 몰아치는 인교의 위협에 맞서 한승민과 유희는 되풀이되는 비극을 뿌리 뽑을 수 있을까. 환한 미소로 촬영장을 이끄는 윤계상과 쉬는 시간에도 집중력을 흩트리지 않는 고아성의 모습이 마지막까지 뜨겁게 타오를 이들의 활약에 기대를 높인다.

‘긴장감 메이커’ 전무송, 송선미, 김뢰하, 전진오, 이현걸의 열연 모먼트도 포착됐다. ‘인교’의 교주 박현으로 분해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전무송과 핵심 인물 박정하로 활약하며 서스펜스를 더한 송선미의 열연은 극의 텐션을 쥐락펴락했다. 자신들의 욕망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지 않는 두 사람의 운명에 궁금증이 쏠린다. 김뢰하는 교도소에 수감된 박현의 곁을 지키는 김관호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인교’의 균열을 위해 한승민이 그에게 포섭을 시도한 만큼, 그 선택이 궁금해진다. 전진오는 지시를 받고 한승민의 목을 조른 유철희를, 이현걸은 박현을 위해 조카 유희마저 위험에 몰아넣은 유홍수를 맡아 시청자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사건의 연결고리였던 ‘인교’. 사람들의 잘못된 믿음을 이용한 이들의 야욕의 끝은 어디일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권수현, 우현, 윤종석은 한승민과 유희의 조력자로 맹활약했다.

먼저, 카메라를 향해 브이(V)자를 그리는 권수현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권수현은 유희에 대한 마음과 진실을 향한 집념만으로 위험한 길에 들어선 차승재를 매력적으로 그려냈다. 유희와의 공조를 이어가고 있는 차승재의 마지막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우현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교도소 터줏대감 이성수를 완성했다. 한승민의 든든한 아군인 그가 진실 추격의 마지막을 어떻게 장식할지 기다려진다. 윤종석은 한승민과 모든 계획을 함께 세운 김민재로 힘을 실었다. 박정하에 의해 죽음을 맞기 전 “꼭 복수해주세요”라는 말은 한승민에 더 큰 불씨를 지폈다. 이들의 희생과 활약 속 한승민과 유희는 모든 진실의 조각을 맞출 수 있을지 그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크라임 퍼즐’ 제작진은 “강렬한 캐릭터의 맛을 제대로 살린 배우들의 열연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한 힘이었다. 끝장 대결만을 앞둔 남은 2회에서 시너지가 더욱 폭발할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반전 전개가 휘몰아친다. 한승민과 유희의 싸움이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엔딩까지 단 2회만을 남긴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크라임 퍼즐’ 9, 10회는 오는 26일 오전 8시 올레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공개된다. 또한 23일 밤 10시 30분에는 8회를 SKY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