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


가수 정동원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이촌동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통해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활동 당시와 한뼘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TOP6의 막내 정동원으로 많이 불렸었다. 이제는 가수 정동원으로 거듭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음악방송 1위를 해서 트로피를 받아보는 게 소원"이라며 "1등을 해서 무대 위에서 고마운 분들에게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얘기해 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