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코로나19 비대면 시상식 진행
올해엔 관객들과 함께하는 연기대상

성시경·김소현 베테랑 진행
대세 이도현까지 합류하며
연기대상 기대감 끌어 올려
성시경, 김소현, 이도현/사진=한경DB

성시경, 김소현, 이도현/사진=한경DB

배우 김소현, 이도현, 가수 성시경이 2021 KBS 연기대상 MC로 발탁됐다.

23일 한경닷컴 취재 결과 2021 KBS 연기대상 MC로 김소현, 이도현, 성시경이 확정됐다. 올해 KBS 드라마 흥행을 이끈 대세 배우 김소현, 이도현과 안정적인 진행 능력을 인정받은 성시경이 뭉친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올해 KBS 연기대상은 방역 체계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으로 전환됨에 따라 대면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꼼꼼한 방역 활동과 무관중 시상식을 진행했던 KBS가 올해에는 어떤 변화를 보여줄지 지켜볼 일이다.

김소현은 올해 KBS 2TV '달이 뜨는 강'에서 타이틀롤 평강 역을 맡으며 극을 이끌었다. 아역부터 쌓아 온 탄탄한 연기력에 물오른 장악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김소현은 이미 음악 순위 프로그램 MC로도 활약하며 진행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JTBC '18어게인', 넷플릭스 '스위트홈'를 거쳐 KBS 2TV '오월의 청춘'으로 첫 주연을 꿰차며 당당해 대세로 등극한 이도현이 MC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 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성시경은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과 라디오 DJ로 활약한 바 있다. 특히 올해엔 '1박2일' 시즌2를 함께했던 차태현도 '경찰수업'으로 시상식 참여가 기대되는 만큼 두 사람의 재회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KBS 연기대상은 오는 12월 3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