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계약 관련 문제로 갈등
마미손 "계약 해지 유도 비겁하다"
"티셔츠 팔면서 어른 행세, 티팔이 배틀 뜨자"
염따 "날 좋아하는 사람까지 어린애 취급 말길"
래퍼 마미손, 염따 /사진=유튜브 캡처, Mnet 제공

래퍼 마미손, 염따 /사진=유튜브 캡처, Mnet 제공

래퍼 마미손과 염따가 아티스트 계약 관련 문제로 날 선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마미손은 2일 유튜브 채널에 '염따와 데이토나에 관련된 이야기 좀 해볼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마미손은 염따가 자신의 회사에 속해있던 래퍼 A와 B에게 계약 해지를 유도했으며, 자신에게 '노예 계약' 프레임을 씌웠다고 주장했다.

마미손은 "원래 계약서상 내용 공개가 계약 위반인데 아티스트들의 동의를 얻고 공개한다"면서 "뷰티풀 노이즈의 전속계약 요율은 6대 4다. 아티스트 6, 회사 4다. 여기에 2년 전인가 아티스트들한테 선물을 주겠다면서 약속한 게 있다. 계약 기간 1년 남은 시점부터는 발매되는 음원에 한해 아티스트 7, 회사 3의 비율을 한다는 거다. 이건 온전한 내 감사 표시로 구두상의 약속이고 계약서상에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계약 기간은 아티스트마다 다르지만 대부분 5년이다. 업계 표준이라고 봐도 된다. 2, 3년의 경우는 인지도가 어느 정도 다져진 아티스트가 대부분인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미손은 최근 염따의 회사로 옮겨간 래퍼 A, B를 언급하며 "A는 우리 회사 소속 아티스트였고, B는 내가 속한 회사의 대표님이 운영하던 회사 소속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A의 계약은 뷰티풀 노이즈의 이름으로 이루어졌고 속한 곳은 뷰티풀 노이즈의 서브 레이블로 내가 계획하고 있던 곳이다. 따라서 계약 요율이 다르다. 이곳에 속한 아티스트들은 회사가 6, 아티스트가 4다. 뷰티풀 노이즈 정식 멤버들과는 요율이 좀 다르다. 이 친구들이 계약할 당시 다들 중학생이었고, 인지도 자체라는 게 없었고, 음악을 만들어내는 퀄리티가 아직 손을 많이 봐줘야 되는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미손은 회사가 이들에게 수익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강조하며, 오히려 유튜브 콘텐츠 제작비로 2000~3000만원을 썼고 경험을 쌓게 해주기 위해 공연을 기획해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의 시골 집에서 송캠프를 열고 곡 작업도 함께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이 작업한 곡이 정식 발매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있어 피드백을 해주며 발매 시기를 보고 있었다고.

그러다 A와 B 래퍼가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게 됐고, 이후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고 한다. 마미손은 그 과정에서 염따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계약 해지 유도가 진짜로 치사하고 비겁한 일"이라면서 "문제는 염따의 행동이다. 그 친구들을 데려가고 싶었다면 회사 대 회사로 와서 나한테 얘기를 꺼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른 같지도 않은 사람이 어린 친구들한테 티셔츠나 팔면서 어른 행세하는 게 너무 화가 났다"며 "염따가 똑똑하니까 눈치 정도는 볼 줄 알았다. 그런데 내가 욕을 먹는 상황에서 입 닫고 아무 말 없이 있으니까 되려 당당하게 노예 계약 프레임을 씌우더라"고 앞서 염따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A 래퍼의 곡 '맘따염따'를 언급했다.

염따는 '맘따염따'에서 '마미손보다 더 벌어라. 노예 계약서를 벗어라'라는 가사로 마미손을 디스했다.

마미손은 "그 노래 들으면서 좀 웃겼다"면서 "제일 화가 난 건 염따가 A를 생각했으면 이걸 하면 안 됐다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염따는 이 와중에 또 티를 판다고 하더라. 아주 신났다. 그래서 나도 한 번 팔아보려 한다. '티팔이 배틀' 한 번 뜨겠다"고 했다.
염따가 티셔츠와 슬리퍼를 판매한 지 3일 만에 매출 4억을 달성했다며 공개한 화면 /사진=SNS

염따가 티셔츠와 슬리퍼를 판매한 지 3일 만에 매출 4억을 달성했다며 공개한 화면 /사진=SNS

앞서 염따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티셔츠, 슬리퍼 등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들의 가격은 3만5000~6만5000원 선으로, 염따는 판매 3일 만에 4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자랑했던 바 있다.

하지만 상품정보 제공고시 이행을 불성실하게 했다는 이유로 뭇매를 맞기도 했다. 그는 티셔츠 소재란에 '면 일 거임. 잘 모름'이라고 적었고, 품질보증기준에는 '품질이 매우 안 좋다! 기대 금지'라고 명시했다. 슬리퍼 소재도 '모름. 그냥 싸구려 슬리퍼임'이라고 밝혔고, 품질보증기준에는 '보증 못 함. 진짜 품질 안 좋음. 제발 안 사시는 걸 추천'이라고 장난스럽게 적었다.

이에 맞서 마미손은 후드티를 판매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는 "위기를 역전의 찬스로. 견디고 또 견뎌라. 찰나의 순간에 걸어버리는 회심의 일격. 우리는 그걸 'SUFLEX'라고 부른다"며 염따를 겨냥한 후드티를 6만5000원에 팔기 시작했다. 이들의 신경전에 쏟아진 관심을 증명하듯 상품 Q&A란에는 약 300개의 글이 올라온 상태다.

한편 마미손의 저격 영상을 본 염따는 "그랬구나. 어른 같지도 않은 건 맞지만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까지 어린 애들 취급하진 말길 바란다"고 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