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 프로덕션 단계서 처음 논의, 동의 하에 진행"
배우 한소희 /사진=한경DB

배우 한소희 /사진=한경DB

배우 한소희가 넷플릭스 '마이 네임' 속 베드신 장면과 관련해 "현장에서 알았다"고 말해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다.

한소희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2일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특정 장면을 두고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됐다는 의혹을 바로 잡고자 한다"며 공식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한소희는 지난 20일 '마이 네임' 관련 언론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베드신 장면이 전개 상 부자연스러웠다는 지적이 나온 것에 대해 "베드신이 있다는 걸 촬영하는 도중에 알았다. 처음에 나 역시 '괜찮을까'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한소희의 말은 기획에 없었던 베드신이었으며, 촬영에 돌입해서야 해당 장면에 대해 알게 됐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소속사 측이 "오해"라며 해명에 나선 것.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되었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해 베드신을 촬영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대본이 완성된 상황이 아니었기에 촬영을 하며 캐릭터의 감정선에 따라 촬영 진행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야기됐고, 추후 해당 장면이 지우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그 이후 벌어지는 사건으로 인한 지우의 감정의 진폭 또한 설명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것에 대해 논의 후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소속사는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으로, 뒤이어 한소희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추측과 오해는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다음은 한소희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9아토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특정 장면을 두고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됐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이를 바로 잡고자 합니다.

지난 20일 작품 관련 매체 인터뷰에서 있었던 배우 한소희 씨의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이 듣는 입장에 따라 다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합니다.

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바로 잡고자 해당 장면의 결정 과정을 알려드립니다.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되었으며,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하여 베드신을 촬영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습니다.

이에, 당시 대본이 완성된 상황이 아니었기에 촬영을 하며 캐릭터의 감정선에 따라 촬영 진행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야기되었고,추후 해당 장면이 '지우'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그 이후 벌어지는 사건으로 인한 '지우의 감정의 진폭 또한 설명할 수 있는 장면'이라는 것에 대하여 논의 후,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감독 및 작가 또한 장면을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 많은 논의와 고민을 하였습니다.

이처럼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으로, 뒤이어 한소희 씨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하여서도 설명하였습니다.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 임을 알려드립니다.

작품을 위한 제작진 및 동료 배우 분들의 많은 고민과 고생을 알기에, 의혹에 대하여 직접 설명 드립니다. 앞으로, 이에 관련된 잘못된 추측과 오해는 자제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