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빅플래닛메이드와 전속계약 체결…소유X은하X신비X엄지와 한솥밥



가수 허각이 신생 엔터테인먼트 기업 빅플래닛메이드(Big Planet Made, BPM)와 새로운 출발에 나선다.

27일 빅플래닛메이드는 "허각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허각은 소유, VIVIZ(비비지, 은하·신비·엄지)에 이어 빅플래닛메이드의 세 번째 아티스트가 됐다.

빅플래닛메이드는 "허각은 앞으로 더욱 다양한 음악 활동을 통해 인사 드릴 예정이다.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 같은 방향성과 비전을 가진 허각에게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허각은 새로운 소속사를 통해 "11년 동안 함께한 플레이엠을 떠나 새로운 회사 BP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음악 준비해서 다양한 활동 보여드릴테니 조금만 기다려주시고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는 소감을 전해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하게 했다.

지난 2010년 Mnet '슈퍼스타K2'에서 우승한 허각은 11년여 간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며 국내 가요계를 대표하는 남성 발라드 보컬리스트로 자리매김했다. 안정적인 가창력과 허각 특유의 파워풀한 고음은 물론, 리스너들의 마음을 울리는 호소력 짙은 감정 표현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Hello (헬로)', '죽고 싶단 말밖에', '나를 사랑했던 사람아', '혼자, 한잔', '바보야', '흔한 이별'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또한, 허각은 최근 '부부의 세계', '안녕? 나야!', '언더커버' 등 인기 드라마 OST에 참여하고, 올해는 2F(신용재, 김원주)와 함께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 'X by X [기억]'의 신곡 '비가 내리기 전에', 포스트맨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신촌을 못 가'를 발표하는 등 폭 넓은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데뷔 11년 만에 새로운 소속사에서 의미 있는 도전에 나선 허각이 빅플래닛메이드와 함께 어떤 새로운 음악으로 감동을 전해줄지 기대된다.

빅플래닛메이드는 소유, 여자친구 출신 은하·신비·엄지(VIVIZ), 허각을 연이어 영입하며 본격적인 앨범 제작에 돌입한다. 업계 내 실력자들을 선별해 팀을 구성하는 등 1년 전부터 탄탄한 제작 시스템을 구축해온 빅플래닛메이드가 색깔 있는 아티스트들과 함께 보여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