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청문회 남아…소수 노조, 선임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
KBS 이사회, 제25대 사장에 김의철 후보 임명 제청

KBS 이사회가 김의철 현 KBS 비즈니스 사장을 제25대 KBS 사장으로 임명 제청하기로 했다.

KBS 이사회는 27일 단독 후보인 김의철 후보에 대한 최종 면접을 진행하고, 시민평가단의 평가를 반영해 김의철 후보를 최종 후보자로 결정했다.

또 청와대에 사장 임명을 제청하는 공문을 인사혁신처로 송부했다.

KBS 사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김의철 후보는 1990년 KBS에 입사해 탐사보도 팀장, 사회팀장, 보도국 라디오뉴스제작부장, 보도본부장을 거쳐 2020년부터 KBS 비즈니스 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KBS 사장 후보는 당초 지원자 15명에서 3명으로 추려졌으나, 시민평가단 평가를 앞두고 임병걸 KBS 부사장과 서재석 전 KBS 이사가 잇따라 사퇴하면서 김의철 후보가 단독 후보가 됐다.

KBS 3개 노조 가운데 소수 노조인 KBS노동조합은 사장 선임 절차에 문제가 있다며 법원에 사장 선임 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