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마지막까지 레전드 무대
춤으로 싸우는 댄서들의 대결
열정의 무대, 감동까지 선사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영상 캡처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영상 캡처

'스우파'의 최종 승자로 홀리뱅이 호명됐다. 홀리뱅은 "우리 말고도 정말 춤 잘 추는 댄서들이 많다"면서 기쁨을 함께 나눴다.

26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생방송 무대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마지막까지 감동과 희열을 남기며 화려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파이널에 진출한 라치카, 코카N버터, 홀리뱅, 훅 4 크루들은 마지막까지 열정을 쏟아부어 감동의 마지막 무대를 완성했고, 두 가지의 미션을 완벽하게 해내며 우열을 가릴 수 없는 명승부를 펼쳤다. 이날 객석에는 '스우파'를 빛낸 '프라우드먼', 'YGX', '웨이비', '원트' 멤버들, 파이널리스트 네 팀의 가족들과 파이널 무대 지원 사격에 나선 뮤지션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첫 미션으로 선보여진 퍼포먼스 음원 미션에는 가수 청하, CL, 선미, 사이먼 도미닉과 로꼬 등이 참여했다. 파이널에 진출한 댄서들만을 위해 뮤지션들은 아끼던 노래를 직접 선물했다. 누군가의 무대를 빛내는 댄서가 아니라 오롯이 자신들의 주인공인 무대를 위해 아티스트와 프로듀서를 만난 크루들은 예상치 못한 아티스트들의 등장에 환호와 감동을 표했다.

댄서들은 자신들만을 위한 노래에 감동하며 "더 완벽한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첫 주자로 무대에 나선 라치카는 청하가 가창에 나선 '배드걸'(BAD GIRL)로 세상에 당당한 '나'로 살아가는 매력적인 나쁜 여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라치카만의 섹시함과 엣지 있는 구성이 돋보이는 무대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코카N버터의 곡 '캐비어'(CAVIAR)는 CL이 참여했다. 무대를 세상 어느 것보다 값지고 빛나는 존재로 만다는 그들 자체를 표현한 퍼포먼스. 다이아몬드가 반짝이는 듯 코카N버터의 색깔이 무대 위에서 완벽히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의상을 직접 제작하며 '가내수공업 크루'라는 별칭을 얻었던 쿠카N버터를 위해 CL은 "안무에만 집중하라"며 "의상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혀 감동을 선사하기도.

홀리뱅을 위해 사이먼 도미닉은 "앨범에 넣으려 아껴 놓았던 비트를 썼다"면서 "이전까지 우리를 도와줬는데, 이렇게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사이먼 도미닉과 로꼬가 참여한 '노 브레이크'(No Break)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열정과 지금에 머무르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담은 무대로, 정통 힙합댄스를 추구하는 홀리뱅의 독보적인 파워가 고스란히 담겨 시선을 사로잡았다.

훅은 끊임없이 춤을 갈구하는 열정적인 댄서들의 모습을 카레이서에 빗대어 표현한 '투 영 투 다이'(Too young to die)로 꽉찬 무대를 선보였다. 선미는 "약자 지목 미션에서 아이키가 '그러기엔 우리가 너무 어리다'고 말한 걸 보고 영감을 얻었다"면서 훅 만을 위해 만든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후 펼쳐진 각 크루들의 색을 보여주는 '컬러 오브 크루 미션'은 완성도 높은 무대로 관객들을 압도했다.

라치카는 견제로 시작했지만 끝내 화합하게 되는 스토리를 왁킹과 라틴으로 표현했다. 핑크와 골드로 화려하게 구성된 라치카의 금빛 무대는 댄서로서 그들의 스펙트럼이 어디까지인지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이어지는 주자는 코카N버터였다. 화이트 의상을 맞춰 입고 본 경연에 오른 코카N버터는 시사각각 변하는 리듬 체인지를 살리며 다이내믹함까지 강조한 안무로 에너지가 극대화된 코카N버터만의 퍼포먼스를 만들어 내 감탄을 자아냈다.

홀리뱅은 다크한 블루로 자신들의 색깔을 정했다. 홀리뱅은 인간의 내면에 있는 다양한 감정, 선과 악을 그들의 다크 섹시한 무드로 풀어냈다. 매 미션마다 완벽한 합과 짜임새 있는 구성을 보여줬던 홀리뱅은 마지막 스테이지까지 팀워크를 자랑, 그들의 장점이 돋보이는 무대를 만들었다.

마지막을 장식한 훅은 어머니를 주제로 무대를 꾸몄다. 춤을 통해 감동, 애잔함, 슬픔을 전하고 싶다고 밝힌 훅은 양희은의 '엄마가 딸에게'를 선곡했다. 늘 위트있는 댄스로 웃음을 안긴 훅은 마지막 무대에서 세상의 모든 엄마와 딸에게 바치는 무대로 감동의 메시지를 전했다. 진심이 가득 담긴 무대에 객석은 이내 감동으로 물들었고, 관객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훅의 메시지를 고스란히 받아들였다.

스페셜 스테이지로 '스우파'에 출전한 8팀의 크루 리더들이 참여한 핼로윈 스페셜 '헤이 마마(Hey Mama)'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우파'의 계급 미션 당시 노제가 짠 안무 '헤이 마마'는 SNS에서 큰 인기를 모으며 챌린지까지 유행하는 등 '스우파' 신드롬에 불을 지피게 한 주인공. 핼로윈 분장을 한 여덟 크루의 리더들은 경쟁의 상대로 만났지만 한 팀과 같은 팀워크를 선보이며 축제의 장을 마무리했다.

글로벌 응원투표 30%, 생방송 문자 투표 70%로 이루어진 파이널 심사 결과 대망의 최종 우승은 홀리뱅이 차지했다.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멤버들, 헬퍼 댄서 등 도움을 준 사람들을 한 명씩 언급하며 고마움을 전했고, "대한민국 댄서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준비가 돼 있었다. 정말 멋진 댄서들이 많다. 같이 참여했던 여덟 크루 말고도 이미 대한민국 댄서들은 너무 멋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을 계기로 앞으로 댄스씬에 많은 발전이 있었으면 좋겠고, 많은 분들이 순수하게 춤을 사랑하는 댄서들을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환호 속에 소감을 마쳤다.

감동과 열정의 무대에 시청률도 치솟았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이날 '스우파' 마지막회 시청률 3.5%, 순간 최고 시청률 4.3%를 기록하며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고, 1539 타깃시청률, 2049 남녀 시청률에서는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스우파'는 종영했지만 댄서들의 이야기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오는 11월 '스우파' 여덟 크루들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 [ON THE STAGE]' 공연에 나서 관객을 직접 만날 예정이고, 올 연말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찾을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