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개봉 릴레이

강릉 내달 17일 스타트
리조트 건설 둘러싼 야망·음모
유오성·장혁 주연 범죄 액션물

류승룡 주연 장르만 로맨스
유쾌함·치유·공감주는 영화
배우 조은지 첫 장편 연출작

정가영 감독 연애 빠진 로맨스
넷플릭스 인기 두 배우 열연
전종서·손석구 로맨틱 코미디
‘강릉’

‘강릉’

‘위드 코로나’의 시작과 함께 다음달 한국 영화들이 극장가에 돌아온다. 10월 극장가에선 한국 영화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 ‘베놈 2’ 등 해외 블록버스터의 대대적인 공세 속에서 한국 영화들은 개봉일을 쉽사리 결정하지 못했다. 하지만 다음달엔 풍성한 라인업으로 개봉 릴레이를 펼친다. 앤젤리나 졸리와 마동석 등이 출연한 마블의 대작 ‘이터널스’와 맞붙는 상황이지만, 누아르부터 로맨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나오는 만큼 좋은 성적이 기대되고 있다.

유오성·장혁 주연의 누아르 영화 ‘강릉’은 다음달 17일 개봉한다.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싸고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배신을 그린 범죄 액션물이다. 유오성은 평화와 의리를 중요시하는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길석 역을 맡았고, 장혁은 리조트 소유권을 노리는 민석을 연기한다. 유오성은 “운이 좋아서 먼저 ‘비트’ ‘친구’에 출연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번 작품을 통해 누아르 3부작을 완성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장혁은 “빌런 역할이라는 점이 매력적이었다”며 “악당이지만 연민이 느껴지는 캐릭터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감성 짙은 누아르여서 ‘신세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국내 명작 누아르의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윤영빈 감독은 “남자들의 거친 액션이 펼쳐지는 누아르인 동시에 힘든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전할 수 있는 낭만도 담은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장르만 로맨스’

‘장르만 로맨스’

다음달 개봉 예정인 ‘장르만 로맨스’는 캐릭터가 돋보이는 영화다. ‘극한직업’(2019)으로 1000만 관객을 불러모은 류승룡이 주연을 맡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연기한다. 현은 한 편의 베스트셀러를 선보인 뒤 7년 동안 슬럼프에 빠진 인물이다. 두 번의 결혼으로 양육비는 두 배로 나가는데, 밑에서 후배들은 치고 올라와 벼랑 끝에 놓인 상황을 코믹하면서도 유쾌하게 연기한다. 류승룡은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과하지 않고 솔직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현이 전 부인, 친구, 아들 등과 복잡하게 엮이는 상황도 펼쳐진다. 현의 전 부인 미애 역은 배우 오나라가, 미애와 비밀연애 중인 순모 역은 김희원이 맡았다. ‘2박 3일’로 2017년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은 배우 조은지의 첫 장편 연출작이기도 하다. 조은지 감독은 “어려운 시기에 유쾌함을 드릴 수 있는 영화이며 상처, 치유, 공감이 함께 녹아 있다”고 소개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

‘연애 빠진 로맨스’

다음달 개봉하는 ‘연애 빠진 로맨스’는 넷플릭스 작품들로 큰 인기를 얻은 두 배우가 주인공을 맡았다. 넷플릭스 영화 ‘콜’로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등을 거머쥔 전종서, 넷플릭스 시리즈물 ‘D.P.’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손석구가 로맨틱 코미디로 만났다. 전종서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 역을, 손석구는 일도 연애도 잘 안 풀리는 우리 역을 연기한다.

이들은 이름, 이유, 마음을 모두 다 감춘 채 데이팅 앱을 통해 만난다. 연출은 정가영 감독이 맡았다. 배급을 맡은 CJ ENM 관계자는 “참신한 소재와 사랑 및 욕망에 관한 위트 넘치는 대사,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이 돋보이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