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배우 이연희가 남편에게 첫 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결혼 2년 차 이연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이연희는 결혼을 결심했던 계기에 대해 "그냥 처음 만났을 때였다"며 "소개팅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다. 그냥 지인이랑 같이 만나는 자리라 편한 차림으로 만났다"고 생애 첫 소개팅에서 만난 사람과 결혼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연희는 “밥 잘 사주는 사람을 좋아한다. 남편하고도 밥을 잘 먹는다"고 덧붙였다.

이연희는 남편과 부부싸움도 크게 해본 적 없다고. 그는 "나는 화가 나면 생각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러면 싸움이 잘 안 된다"고 말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남편의 애칭은 무엇일까. 이연희는 "휴대폰에 ‘여봉’이라고 남편을 저장해놨다. 실제로 부를 때는 여보라고 한다. 오히려 글자 속에서 더 애교스럽게 하는 것 같다"며 쑥스러워했다.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는 이연희는 "오징어 볶음을 잘한다"고 한식에 자신을 보였다. 이에 서장훈이 소녀시대 수영의 말을 언급하며 "파스타에서 아무 맛이 안 난다고, 파슬리랑 샐러리도 구분 못한다고 하던데?"라고 이야기하자 이연희는 "좀 헷갈렸다. 그때 사람들이 좀 많이 왔었다"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행히 남편은 이연희의 요리를 잘 먹는다고. 그는 "요즘 너무 바빠서 저녁만이라도 해주려 한다"고 밝혔다.

이연희는 인생에 가장 큰 행운은 “신랑을 만난 것”이라며 달달한 사랑꾼 면모를 보여주기도.
조카들이 너무 예뻐서 결혼 생각도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할 정도 였다는 이연희는 미래의 아이가 닮지 않았으면 하는 게 있냐고 묻자 "음"이라며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20년 전 8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SM 외모짱'으로 선정된 이연희는 외모 비결로 “아낌없는 투자”라며 “관리받는 것도 중요하다. 체력 단련도 잘 해야해서 보약도 해먹는다"고 고백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