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박명수 라디오쇼' 출연
솔직한 입담, 청취자 쥐락펴락

"엄마와 할머니, 동생까지 용돈 챙겨"
서동주/사진=스타리움엔터테인먼트

서동주/사진=스타리움엔터테인먼트

직장 업무와 방송 일로 바쁜 일과를 보내는 서동주가 한 달 수입을 공개했다.

서동주는 2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DJ 박명수와 친근하게 대화를 나누며 스튜디오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서동주는 직장 업무와 바쁜 24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라디오쇼' 대표 질문인 '한 달 수입'에 대해서는 "배달을 자주 시켜먹고, 엄마와 할머니, 동생까지 용돈을 다 챙겨드릴 정도"라고 답변했다.

서동주는 MIT 공대 수학과에 편입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밤도 여러 번 새고 열심히 했다"고 전하는 것은 물론 "공부가 재미있었다. 하다 보니 요령이 생겨 공부가 쉽게 느껴지더라"라고 언급, '뇌섹녀'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서동주는 "12시간 앉아서 공부하기도 했다"고 언급하며 아이비리그를 거쳐 로스쿨에 진학해 변호사가 된 비결을 전하는가 하면, 방송 일에 대한 만족과 즐거움을 드러내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기대하는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지구에 무슨 129?'에서 MC로 활약 중인 서동주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올스타전에 최정예 멤버로 선정되면서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으며, 다양한 방송을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