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들만을 위한 아티스트들의 신곡 선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사진=Mnet 제공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사진=Mnet 제공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가 특별한 파이널 무대들을 예고했다.

오는 26일 밤 10시 20분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파이널 생방송이 진행된다.

파이널 생방송은 두 가지 미션으로 구성된다. 메인미션은 '컬러 오브 크루' 미션으로 파이널에 진출한 네 크루는 각자 크루의 색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꾸민다. 다음 미션은 스페셜 미션으로, 대한민국 최초로 각 크루만을 위한 신곡으로 댄서들이 메인으로 나서는 퍼포먼스 음원 미션이다. 퍼포먼스 음원 미션은 댄서에 의한, 댄서만을 위한 무대이자 미션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퍼포먼스 음원 미션에서는 '스우파' 파이널에 진출한 네 크루 라치카, 코카N버터, 홀리뱅, 훅만을 위한 신곡으로 각 크루의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퍼포먼스 음원 미션에는 댄서들을 향한 팬심을 내비친 아티스트 선미, 사이먼 도미닉&로꼬, CL, 청하가 나서 반가움을 더한다. 선미는 훅에게, 사이먼 도미닉과 로꼬는 홀리뱅에게, CL은 코카N버터에게, 청하는 라치카에게 오직 '스우파' 네 크루만을 위한 신곡을 선물한 것.

파이널 생방송에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는 댄서들과 아티스트들의 만남이 그려졌다. 훅의 아이키는 "아티스트의 백업이 아니라 저희만을 위한, 댄서만을 위한 곡을 주시는 거다"라고 말했고, 코카N버터의 리헤이는 "주연으로 할 수 있는 무대, 너무 영광이고 그래서 더 잘하고 싶다"고 했다, 또 라치카의 가비는 "제가 받았던 모든 선물 중에 최고다. 이 세상에 라치카의 음악으로 라치카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건 처음이다"고 감개무량한 소감을 전했다.

함께하는 아티스트 역시 그 어느 때보다 기쁜 마음과 함께 작업에 임했다는 후문. 사이먼 도미닉은 "홀리뱅에게 곡을 줄 수 있다는 게 영광이다"고 말했고, CL은 코카N버터에게 직접 무대 의상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스우파' 권영찬CP는 "댄서들이 그간 아티스트들의 옆에서 도움을 줬다면 이번에는 대한민국 최초로 댄서들이 주인공이 돼 아티스트들이 선물한 본인들만의 퍼포먼스 음원으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아티스트들 역시 '스우파'를 통해 신드롬을 일으킨 댄서들의 인기에 함께 기뻐하며 이번 퍼포먼스 음원 미션에 적극 참여 의사를 전했다"며 "오직 '스우파'에서만 볼 수 있는 댄서가 주인공이 되는 퍼포먼스 음원 스페셜 미션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스트릿 우먼 파이터' 우승자는 글로벌 응원투표 점수 30%와 파이널 생방송과 함께 진행되는 문자투표 점수 70%를 합산해 결정된다. 최종 우승 크루에게는 상금 5000만원과 세계적인 맥주 브랜드와의 광고 모델 기회가 주어진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