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시진=KBS2 방송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시진=KBS2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사유리가 홀로 아이를 키우는 것을 걱정하는 시선에 당차게 대처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제주도를 간 사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사유리는 "김혜리 이모의 초대다. 숙소도 잡아줬다"며 아들 젠과 함께 제주도로 향했다.

이후 해녀 체험에 나선 사유리는 정자에서 해녀들과 어울려 함께 식사했다. 해녀들은 사유리와 젠을 보며 "티비에서 본 것 같다"며 반가워했다. 하지만 이내 샘 해밍턴 가족과 혼동한 듯 "아빠도 우리가 안다"고 말했다.

이에 사유리는 "내가 아빠 역할을 한다. 혼자 아기를 키운다"고 밝혔다. 그러자 해녀들은 "아들이 딸보다 더 (키우기) 힘들다"며 걱정했고, 사유리는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아서 괜찮다"고 답했다.

이어 "혹시 자녀 분 있느냐"고 묻고는 "바로 손자가 될 수 있으니 내가 며느리 하겠다. 내가 미래 며느리다"라며 농담을 던져 분위기를 전환했다.

그럼에도 해녀들은 계속해 "아빠 없이 어떻게 아기를 키우냐"며 우려를 표했다. 그러자 사유리는 "그렇게 걱정되면 저한테 아들을 주시면 된다. 말로만 하시지 말고"라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