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4일 온라인 콘서트 개최
뷔, 종아리 통증으로 의자에 앉아서 무대 소화
"괜찮으니 팬들 큰 걱정 말길"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종아리 부상으로 콘서트 퍼포먼스 일부를 앉아서 소화하는 가운데, 팬들을 안심시켰다.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은 24일 오후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개최했다.

이날 뷔는 의자에 앉은 채로 오프닝 무대를 마쳤다. 앞서 리허설 진행 도중 종아리 근육 통증이 생긴 탓이다. 이후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뼈에 이상은 없으나 당분간 안무 및 퍼포먼스 등 과격한 움직임은 자제하라는 소견을 받았다.

무대를 마치고 거친 숨을 내쉬는 멤버들에게 뷔는 "고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연 연습을 하고 리허설을 하다가 실수가 있었다. 아미(공식 팬덤명)분들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정말 괜찮으니 크게 걱정하지 말라. 오늘 공연 재밌게 봐주시고 끝까지 재밌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다짐했다.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콘서트는 지난해 10월 열린 'BTS 맵 오브 더 솔 원(BTS MAP OF THE SOUL ON:E)' 이후 약 1년 만이다. 특히 대형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무대를 꾸미는 것은 2019년 개최됐던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무려 2년 만이다.

지민은 "우리도 여러분들도 오늘을 많이 기대했는데, 이렇게 또 준비해서 찾아뵐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 영광이다. 오늘 여기 계시지 않은 여러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RM은 "우리는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 출 때가 제일 우리답지 않나 싶다. 오랜만이라 힘든 느낌도 있다"며 인사했다. 이에 정국은 "힘들기도 하겠지만 그것보다는 기분 좋은 게 몇 백 배는 더 크다"고 했다.

슈가는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는 우리와 아미 모두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준비해봤다. 그냥 즐겨달라"며 힘차게 본격적인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