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최성봉 거짓 암투병 의혹 방송
팬 "진짜 그 사람이 암인지 의심 커져"
최성봉 /사진='궁금한 이야기Y'

최성봉 /사진='궁금한 이야기Y'

거짓 암 투병 의혹을 받는 가수 최성봉이 투병 중에도 술을 마셨다는 목격담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에 나와 희망의 아이콘으로 포장됐던 최성봉의 이야기를 전한다.

최성봉은 과거 “5살 때 고아원에서 구타당해서 도망쳐 나왔다. 껌 같은 거 팔면서 그렇게 생활했다. 처음으로 좋아했던 게 음악이어서 많이 부르진 못해도 좋아한다"며 불우한 유년시절을 털어놔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그는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에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놓지 않으며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판 '폴 포츠'라며 스포트라이트도 받았다. 미국 CNN 뉴스에도 소개될 정도였다.

지난 1월 최성봉은 대장암 3기 진단을 받았다고 충격 고백했다. 위, 갑상선 등에 전이가 돼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도 최성봉 씨는 끝까지 노래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죽을 때까지 노래하고 싶다"면서 앨범 제작을 위한 10억 원 목표 크라우드 펀딩까지 진행했다. 그의 사연을 들은 사람들은 조금씩 돈을 모아 그에게 응원의 뜻을 전했다.

혜령(가명) 씨도 그런 팬 중 한 명이었다. 최 씨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던 그는 지난 추석 뜻밖에도 최성봉 씨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았다. 감사의 의미로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최 씨의 제안을 받아 그를 만났다고 설명했다.

혜령 씨는 "(최성봉 집) 식탁 밑에 술병이 엄청나게 많이 있었다.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아 술 한 병 깔까요?’ 이러는 거다. 진짜 그 사람이 암인가 의심이 점점 커졌다"고 털어놨다.

급기야 사진에서 그가 입고 있던 병원복이 인터넷에서 구매한 코스프레용 의상임이 밝혀지면서 가짜 암 투병 논란이 일었고, 사람들은 그에게 해명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쏟아지는 의혹 속에 최 씨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등 소동까지 일으키며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했다.

한편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은 이달 초 한 유튜버로부터 제기됐다. 유튜버 이진호 씨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그는 "담배는 다섯 살 때부터 저의 친구"라며 "너무 힘들어서 (없으면) 못 버티는 사람이다. 항암치료 중 술, 담배 하면 안 되는데 제 고집이다. 지금도 담배 태우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최성봉은 진단서를 공개하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으나 지난 12일 돌연 라이브 방송을 켜고 "다 안고 가겠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말을 하는 등 소동을 벌였다. 그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원에게 구조됐다.

같은 날 최성봉은 팬카페를 통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죄송하게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 5480원이다.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을 드리고 떠나겠다"고 전했다. 이후 와디즈에서 진행되고 있던 크라우드 펀딩을 취소했다. 최근에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소개란에 적어놨던 후원 계좌 정보를 내리고 대신 이메일 주소를 올려놨다.

암 투병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불거지자 그는 "난 늘 진실을 말하는데 세상은 왜 이리 잔인할까. 이젠 버틸 힘도 없고 버티기 싫다. 숨이 멎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최성봉은 팬카페 운영을 중단하고 잠적한 상황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