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노틸러스 인터뷰

17일 이영현과 듀엣곡 '마주 앉아서' 공개
"힘 많이 준 신곡, 만족도 높다"
"김나박이처럼 노래 잘한다는 말 듣고파"
"특히 중요한 건 좋은 사람 되는 것"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인터뷰 내내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가수 노틸러스(nautilus)는 시종일관 사람 좋은 미소를 지으며 재치 있게 답변을 이어나갔다. 그러다 음악 이야기를 하니 사뭇 진지해졌다. 노래를 잘 하는 가수이기 이전에 좋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신념이 유독 빛났다.

최근 서울 모처에서 신곡 '마주 앉아서'를 발표한 노틸러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주 앉아서'는 노틸러스가 여자 보컬 최강자로 꼽히는 그룹 빅마마 이영현과 첫 호흡을 맞춘 노래로, 두 사람이 주고받는 섬세한 호흡과 폭발적인 고음이 인상적인 이별 감성의 곡이다. 힘 있는 두 보컬리스트의 보컬은 부드럽게, 때로는 애절하게 몰아치며 환상의 조화를 이룬다.

노틸러스는 "헤어지기 직전의 연인들이 마지막으로 서로에게 못한 말을 허심탄회하게 다 얘기해 보자는 내용이다"라며 "가을에 듣기에도 참 좋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곡을 소개하는 목소리에서는 자신감과 확신이 넘쳐났다. 그도 그럴 것이 최고의 여성 보컬리스트 이영현은 물론, 노을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 김준수 '사랑하고 싶지 않아', 허각 '우린 어쩌다 헤어진 걸까?' 등을 작곡한 프로듀싱팀 빅가이로빈이 곡을 작업했다. 세션마저 기타 적재, 베이스 구본암, 드럼 김승호까지 국내 최정상급으로 구성됐다.

든든한 지원군들을 등에 업은 만큼, 어깨는 무거웠다. 하지만 그에 걸맞은 결과물을 위해 스스로도 완벽을 추구했다고 한다. 높은 완성도가 나올 수밖에 없었다. 노틸러스는 6개월 이상 작업에 매진, 완벽한 자신만의 '정답'을 만들어 '마주 앉아서'를 녹음했다.

"힘을 많이 줬다"고 말문을 연 노틸러스는 "이영현 선배님과 함께하는 노래라 거기에 걸맞은 세션분들과 함께 작업하고 싶었고, 나도 누가 되지 않도록 엄청나게 힘들여 준비했다"고 밝혔다.

가사와 악보를 보며 수없이 노래를 부르고 또 불렀다고 했다. '왜 이렇게까지 완벽하게 하려고 했느냐'라고 묻자 노틸러스는 "'마주 앉아서'는 남자 파트도 부르기 쉽지 않다. 워낙 높고 세게 불러야 하는 노래라 녹음 시간을 길게 갖고 싶지 않았다. 이 노래만 거의 6개월 정도 준비했기 때문에 시간 버리는 걸 최소한으로 하자는 게 목표였다"고 전했다.

곡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높다"고 했다. 특히 작사·작곡을 한 프로듀싱팀 빅가이로빈의 수장 최석환은 "이 노래는 됐다!"고 외치기까지 했다고. 노틸러스는 "본 녹음 때 목을 풀기 위해 몇 번 불러본 것만으로 최석환 씨가 '이 노래는 됐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세션은 어떤 인연으로 구성된 것인지 묻자 "'사랑이 번지고'라는 노래를 작업했던 심태현 작곡가와 서울예대 시절부터 친구였던 팀이다. 그때 같이 작업해 보자고 추천해 준 인연이 여기까지 왔다"면서 "(이들이) 지금은 아쉽게 찢어져서 활동하는데 나를 계기로 뭉쳐서 함께 작업해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2018년 데뷔한 노틸러스는 올해로 4년 차 가수가 됐다. 고등학생 때는 기타를, 대학생 때는 작곡을 전공했다. 그러다 문득 자신을 오롯이 보여줄 수 있는 노래를 하기로 마음먹었다. 노틸러스는 "어릴 땐 노래를 잘한다기보다는 목청이 좋다는 말을 들었다"며 "노래를 연습한 기간이 4, 5년 되니 이제야 조금씩 느는 게 보이더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데뷔 전 그가 노래를 불렀던 무대는 길거리와 유튜브였다. 단순히 노래하는 것을 넘어 소통을 중시했던 그에게 길거리 버스킹과 유튜브는 큰 활력이 됐다.

노틸러스는 "군 전역 후 버스킹을 시작했다. 노래를 해야겠다는 것도 버스킹을 시작한 이유 중 하나지만 사실 무대공포증이 엄청 심해서 이걸 이겨내보자는 생각이 컸다. 맨땅에 헤딩하는 식으로 덜컥 기타를 메고 거리로 나갔다"면서 "관객들을 향해 멘트를 하면서 소통하는 방법을 익히게 됐다. 어떤 노래를 했을 때 대중들이 좋아해 주는지도 많이 연구하게 되더라. 사람들이 무슨 노래를 해야 많이 모이는지, 혹은 지나가는지를 보며 연구했다"고 고백했다.

장소에 영향을 받는 버스킹에서 더 나아가 시선을 돌린 곳은 유튜브였다. 각종 애니메이션 주제가, 윤종신 '좋니', 허각 '바보야', 장덕철 '그날처럼' 등을 커버하는 노틸러스의 모습을 기억하는 이들이 많을 테다.

노틸러스는 "친근함을 주고 싶었다. 유튜브 할 때는 방송도 많이 했다. 사람들과 소통하는 게 정말 좋았다. 그냥 영상만 찍어 올리는 건 혼자 벽보고 노래하는 거랑 똑같지 않느냐"면서 "좌우명으로 삼는 게 감탄보다 감동을 주는 가수가 되자는 거다.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기 위해서는 소통할 수 있어야 하고 나를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가수 데뷔의 씨앗이 된 건 특히 큰 주목을 받았던 '좋니' 커버 영상이었다. 당시 영상을 본 소속사 대표가 연락을 취해왔다고 한다. 그리고 이내 "가수가 되겠다"는 확신이 생겼다는 노틸러스였다.

"길게 보고 싶었다"는 그는 "사람들에게 유튜버로 비칠지, 가수로 비칠지 선택해야 하는 시점이었다. 가수는 분명 힘든 길일 테지만 향후 10년을 봤을 때 유튜버로서 유명 가수가 되기는 더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뮤지션의 길을 택했다"고 털어놨다.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노틸러스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금세 진정성 있는 목소리의 힘에 매료된다. 가수로서, 사람으로서 지닌 그의 건강한 신념과 철학이 토대가 되는 듯했다.

노틸러스는 "나는 돈을 좇지 않는 뮤지션"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돈보다는 음악 하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 내 음악과 노래로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빨리 진정돼 아픈 아이들을 위한 노래 봉사를 할 수 있길 고대했다.

그러면서 "뮤지션으로서 발라드만 하는 게 아닌 다양한 장르를 해보고 싶다. 이적 선배님처럼 사람들에게 힘이 되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개인적으로 노틸러스의 곡이 부르기 편한 노래가 됐으면 하는지, 난이도가 높아 도전하고 싶은 노래가 됐으면 하는지 묻자 "노래가 좋다는 말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현답이 나왔다.

이어 "둘 다 해당됐으면 좋겠다. 부르고 싶고, 또 도전하고 싶은 노래가 됐으면 한다"면서 "요즘은 개성을 추구하는 시대라 노래방에서 키를 내려도 뭐라 하는 사람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그는 가수로서의 목표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단독 콘서트를 열고, 거기서 사람들이 같이 따라 불러주는 거다. 장기적으로는 아픈 아이들을 위해 봉사 콘서트를 기획해 전국 투어를 돌고 싶다. 유명해져서 갈 때마다 사람들이 좋아해 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이전에 자주 방문했던 미얀마에서 재차 공연을 열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김나박이처럼 노래 잘 하는 가수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하지만 무엇보다 좋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저희 회사 슬로건이기도 한데요. '좋은 사람이 좋은 음악을 만든다는 말'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어요."(웃음)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