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틸러스, 17일 신곡 '마주 앉아서' 발표
"이영현과 듀엣, '마주 앉아서'로 소원 이뤘다"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가수 노틸러스 /사진=도니레코드 제공

가수 노틸러스(nautilus)가 보컬 최강자로 꼽히는 그룹 빅마마 이영현과 듀엣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노틸러스는 최근 서울 모처에서 한경닷컴과 만나 신곡 '마주 앉아서(Sad Ending)' 발매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17일 공개된 '마주 앉아서'는 노틸러스와 이영현의 듀엣곡으로, 탄탄한 보컬 실력을 지닌 두 사람의 만남으로 공개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파워풀하면서도 애절한 노틸러스와 이영현의 보컬적 강점이 극대화된 이별 발라드에 음악 팬들의 좋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노틸러스는 "가을에 듣기 좋은 노래다. 헤어지기 직전의 연인들이 마지막으로 서로에게 못한 말을 허심탄회하게 해보자는 내용의 가사다"며 "'나는 헤어질 때 하고 싶었던 모든 얘기를 다 하고 시원하게 헤어졌느냐'라는 생각을 들게 해주는 노래다"고 소개했다.

부드럽게 어우러지는 두 사람의 화음, 폭발적인 고음까지 곡을 듣는 내내 높은 몰입감이 유지된다. 탄탄한 보컬 실력으로 주목받아온 노틸러스인 만큼, 이영현과의 협업은 '마주 앉아서'를 웰메이드 듀엣곡으로 완성시켰다. 빈틈없는 완성도는 이내 '마주 앉아서'를 반복해 듣고 싶고, 따라 부르고 싶은 노래로 만들었다.

노틸러스는 "맨 처음 곡을 들었을 때 여자 파트가 엄청 높았다. 듣자마자 '아 이건 정말 노래 잘하는 분이 불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파워풀한 여성 보컬이 누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이건 이영현 선배님이 아니면 못 부를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렸을 때 '나는 가수다'를 너무 좋아했다"면서 "이영현 선배님과 듀엣 해보는 게 소원이었는데 이번에 이뤄졌다"라며 미소 지었다.

이영현이 듀엣을 수락하면서 노틸러스는 6개월이 넘도록 준비에 매진했다고 한다. 국내 최정상 여성 보컬과 호흡하게 된 만큼, 완벽한 결과물을 내고자 하는 마음에서였다.

노틸러스는 "이영현 선배님에 비하면 난 아직 병아리이지 않느냐. 같은 곡 안에서 따라잡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사전 준비를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녹음실에 들어가기 전까지도 노래를 어떻게 불러야 할지 치밀하게 계획했다. 가사나 악보를 꼼꼼히 체크했고, 스스로 가이드 녹음도 세, 네 번을 해봤다. 완벽한 나의 정답을 만들고 나서 본 녹음에 임했다"고 밝혔다.

리스너들에게 듣고 싶은 반응은 무엇일까. 노틸러스는 "대한민국에 길이 남을 듀엣곡이 되었으면 한다"고 자신 있게 답했다.

그는 '그대안의 블루', '내사랑 투유', '사랑보다 깊은 상처', '추억에 살아' 등 대표적인 듀엣곡들을 언급하며 "어렸을 때부터 듀엣곡 하면 생각나는 곡들이 있지 않느냐. '마주 앉아서'가 그중 하나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