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갤럭시코퍼레이션

/사진=갤럭시코퍼레이션

국내 최초 메타버스 아바타 기업 갤럭시코퍼레이션 신한은행, 신한캐피탈와 MOU를 체결한 가운데 이지훈의 아바타가 축하 공연을 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14일 진행 된 협약식은 신한은행 부행장 전필환, 신한캐피탈 정상훈 본부장, 갤럭시코퍼레이션 최용호 대표가 참여했다. 이번 협약식은 한류 연예인IP 기반 부캐릭터를 활용하여 마블 스튜디오 방식의 사업을 국내 최초로 진행하는 갤럭시코퍼레이션과 신한금융이 만나 전세계적으로 급 성장중인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를 선도해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식은 온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되었다. 오프라인에서는 실제 행사가 진행 되었으며 온라인은 소셜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메타버스 서비스 ifland(이프랜드) 앱을 통해 메타버스 협약식도 진행 되었다.

가수 이지훈은 부 캐릭터로 '리태리'로 MOU행사에 참여 하였으며, 메타버스 협약식에는 이지훈의 아바타가 축하무대를, 쿨 김성수의 부캐 "백성수"가 MC를보며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하였다.

메타버스 협약식이 이루어진 장소는 지구가 아닌 지구가 보이는 메타버스 페르소나 행성에서 진행되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사는 ▲부캐 엔터테인먼트 IP를 활용한 컨텐츠 경쟁력 강화 ▲메타버스 플랫폼 내 결제시스템 고도화 관련 협업 모델 구축 ▲쏠 캐릭터 활용 방안 및 홍보컨텐츠 확장, 부캐마케팅 접목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갤럭시코퍼레이션

/사진=갤럭시코퍼레이션

신한금융그룹은 떠오르는 메타버스 시장 공략을 위한 파트너로써 갤럭시코퍼레이션과 보다 강력한 협업 관계를 구축하고자, 신한캐피탈에서 운용 중인 그룹 SI(Strategic Investment) 펀드 '원신한커넥트 신기술 투자조합 제 1호'를 통해 투자도 진행하였다. 다양한 이종 산업과의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위해 조성된 신한금융그룹 SI펀드는 메타버스 분야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미래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갤럭시코퍼레이션은 메타버스 아바타 전문 기업으로 국내 최초로 연예인에게 제2의 자아를 부여하고 부캐릭터를 기획해 하나의 세계관으로 묶는 마치 미국의 마블 스튜디오 같은 한국의 한류형 페르소나 스튜디오이며, 자사의 부캐릭터 IP를 메타버스 아바타화를 통해 방송, 음원, 웹드라마, 콘서트, 드라마 등 글로벌 세계관을 구축해 현실과 가상을 오가는 메타버스 세계관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