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 작가와 '킹덤' 시리즈
함께한 전지현·주지훈 주연

'스위트홈' 이응복 감독 연출까지 '완벽'
'지리산' 출연진과 제작진/사진=tvN

'지리산' 출연진과 제작진/사진=tvN

'지리산'이 베일을 벗으면서 완벽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13일 tvN 새 주말드라마 '지리산'이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은희 작가와 최상묵 촬영감독, 배우 전지현, 주지훈, 오정세, 조한철 등이 참석해 '지리산' 촬영 비하인드를 전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지리산'은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킹덤' 시리즈 김은희 작가, '스위트홈'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하며 더욱 기대를 모았다.
K드라마 어벤져스, '지리산'에 모이다

김은희 작가는 "지리산을 쓰기 전엔 지리산을 가본 적이 없었다"며 "소설이나 영화를 통해 막연한 동경이 있었고, 간절한 염원을 갖고 찾는 땅 같았다. 많은 원과 한이 겹겹히 쌓여 있는 땅이 아니었나 싶었다"면서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실제로 자료조사를 하는데 도시에서는 위험 상황이 발생하면 119 구조대가 아니라 산을 잘 아는 레인저 분들이 구조 작업을 한다고 하더라"라며 "제가 이전까지 썼던 직업군인 법의관, 경찰은 누군가 죽고 나서 범인을 찾는다면, 레인저는 죽기 전에 구조하더라. 그런 부분에 매력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리산과 레인저는 지금까지 국내 드라마에서 보여준 적이 없었던 신선한 소재로 꼽힌다.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있는 지리산에 드리운 의미심장한 그림자는 긴장감을 유발, 파트너가 되어 함께 사람들을 구조하기 위해 산을 누비는 레인저 서이강과 강현조가 과연 지리산의 어떤 진실을 맞닥뜨리게 될지 흥미진진한 호기심이 치솟고 있다.

여기에 저마다 사연을 갖고 산을 오르는 레인저들 역시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전지현과 주지훈, 성동일, 오정세, 조한철 등 믿고보는 라인업으로 환성의 시너지가 예고되고 있는 것.

김은희 작가 역시 캐스팅에 대해 "만세였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은희 작가는 "서이강 역은 산을 닮은 배우가 해주길 바랐는데, 전지현 배우가 산을 배경으로 선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고 말했고, "주지훈 배우가 맡은 강현조 역할은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인데 굉장히 자연스럽게 잘 소화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오정세 배우가 연기하는 정구영 캐릭터는 감정의 극과 극을 가는데 정말 잘 소화해줬고, 조한철 배우의 박일해 캐릭터는 실제 레인저 분들과 닮았는데 잘 소화해주셔서 기대해주셔도 될 거 같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분들 외에도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것도 큰 재미가 될 거 같다"면서 자신감을 보였다.
현대로 돌아온 '킹덤' 주역들, 호흡 기대감 UP

전지현은 김은희 작가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2'와 '아신전'을 함께했다. 전지현은 "작가님의 작품에 계속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대본을 보면서 '역시 김은희'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캐릭터에 대해 "저는 한 번도 레인저 역할을 하게 될 거라 생각하지 못했고, 주변에서도 보지 못해서 모든 게 새로웠다"며 "시청자분들도 저희를 통해 대리 경험을 하게 될텐데, 그 부분이 신선하게 다가갈 거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전지현이 캐릭터에 대해 "털털하고 주도적인 부분은 '엽기적인 그녀'와 닮았다"고 소개하자, 김은희 작가는 "그 당시 듣도보도 못한 새로운 매력을 느꼈다"며 "다시 전지현 배우를 만났는데 이전의 그런 모습이 보이고, 다정하고, 사랑스럽고, 귀엽고, 엉뚱하고 매력적이었다. 그런 모습을 캐릭터에 녹였다"고 소개했다.

주지훈 역시 '킹덤' 시리즈로 김은희 작가와 함께한 바 있다. 주지훈은 "이제 작가님 보면 이모같다"며 "작업실도 저희 곁으로 오셔서 자주 뵙고"라고 인연을 전했다.

이어 "작가님 글도 굉장히 디테일하고, 지문이 많다"며 "제대로 잃지 않으면 다음으로 넘어갈 수 없다. 그래서 어려운 장면도 굉장히 편하게 쓰신다. 연기가 하면서 늘 수 밖에 없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주지훈은 캐릭터를 만드는 과정에서도 "작가님을 자주 뵙고 많이 얘길 나눴다"며 "심플하게 캐릭터에 접근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신비의 공간 산…"'지리산' 추천합니다"

산 예찬론도 이어졌다.

오정세는 "사실 바다를 더 좋아했는데, '지리산'을 통해 산의 매력을 알게 됐다"고 전해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주지훈도 "산은 다리를 펴고 설 수 없어서 일반 촬영보다 3-4배 정도의 피로도가 있긴 했다"며 "지금은 족욕 많이 하고, 많이 좋아졌다"면서 촬영 애환을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도 "산에서 함께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살도 많이 쪘다"면서 '산'하면 생각나는 단어로 '흑돼지', '송이버섯' 등을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전지현은 "산을 좋아하지만 나이를 먹으면서 가볍게 트레킹하는 코스가 좋아지더라"라며 "지리산은 그래서 처음 가봤는데, 자연 앞에 작아지는 부분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저는 체력적으로도 딸리지 않았고, 오히려 더 좋아졌다"며 "전 산에서 날라다녔다"고 전해 폭소케 했다.

전지현은 "촬영 기간이 느껴서 사계절을 다 느꼈는데 가장 좋은 건 여름이었다"며 "여름 산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조한철은 "'지리산'은 또 하나의 출연자였다"면서 "그 정취와 배경을 보고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로 당부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