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고백 담은 '인 더 민 타임'…"치유와 극복 통해 진정한 나 발견"
"블랙핑크 모든 게 좋아…BTS 무대만큼 공연장 진동하는 것 본 적 없어"
자전적 앨범으로 돌아온 알레시아 카라 "진짜 괴물은 내 안에"
"스무 살쯤 되면 정직하기가 훨씬 더 어려워 / 내가 뭐가 되고 싶은지 알면 좋겠어 / 만약 내 최고의 날들이 이미 지났으면 어쩌지?"(타이틀곡 '베스트 데이즈' 중)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 알레시아 카라(Alessia Cara·26)가 불안과 극복을 담은 자전적 앨범 '인 더 민타임'(In the Meantime)으로 돌아왔다.

갈피를 잡지 못하고 방황하는 20대를 지나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공감할 만한 곡들로 열여덟 트랙을 채웠다.

카라는 최근 음반사 유니버설뮤직코리아를 통해 연합뉴스와 한 화상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조급함과 불안감이 커졌다"며 "그러나 앨범에는 불안과 공포뿐만 아니라 치유와 행복에 대한 곡도 많다"고 소개했다.

"지난해는 저 자신을 재발견할 수 있던 해였어요.

과거는 물론 최근의 상처까지도 회복할 기회였죠. 제가 겪은 여정이 음악을 통해 드러날 거라 믿어요.

"
수록곡 '스윗 드림'(Sweet Dream)을 통해서는 그가 경험했던 고통의 시간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극심한 불면증으로 한숨도 잘 수 없던 어느 날, 펜을 들어 하룻밤 만에 완성한 곡이라고 한다.

"괴물들은 내 침대 밑으로 숨지 / '죽으면 어디로 갈까?' 같은 질문들로 날 괴롭혀"라는 가사에서는 벼랑 끝에 선 카라의 절박함마저 느껴진다.

카라는 어릴 적 침대 밑에 산다고 믿었던 괴물이 실은 자기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강조했다.

"괴물들은 절 괴롭히던 조급함과 불안감이었어요.

밖이 아니라 제 머릿속에 있는 거죠. 제 머릿속에 제가 갇혀있는 기분은 정말 끔찍했습니다.

"
자전적 앨범으로 돌아온 알레시아 카라 "진짜 괴물은 내 안에"
카라는 이 곡과 함께 또 다른 수록곡 '셰이프시프터'(Shapeshifter)를 앨범 발매에 앞서 리드 싱글로 발표했다.

'스윗 드림'과는 달리 누군가에게 경고하는 투로 툭툭 내뱉듯 낮은 음역의 이 노래를 소화했다.

그는 "앨범이 완성되고 쭉 들어보니 어떠한 '이중성'이 느껴졌다"며 "상반되는 두 개의 싱글을 발표해야만 앨범의 전반적인 성향을 대변하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중성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여러 가지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했어요.

이렇게 저 자신을 찾을 수 있어 다행입니다.

팬들도 제 음악을 통해 자신을 새롭게 알아가고 바라볼 수 있으면 좋겠어요.

"
'인 더 민타임'은 노랫말과 사운드 면에서도 묘한 이중성이 느껴진다.

예컨대 타이틀곡 '아이 미스 유, 돈트 콜 미'(I Miss You, Don't Call Me)는 네가 너무 보고 싶지만, 내게 전화는 하지 말라고 당부한다.

사악한 무언가가 머릿속에서 날 괴롭힌다고 토로하는 '보이스 인 마이 헤드'(Voice In My Head)는 가사와는 달리 밝은 분위기의 업 템포 사운드가 흐른다.

카라가 이 앨범, 특히 '셰이프시프터'에서 솔직한 감정을 드러낼 수 있었던 데에는 아이러니하게도 요절한 천재 뮤지션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도움이 있었다고 한다.

카라는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로 와인하우스를 꼽을 정도로 열렬한 팬인데, 이 곡을 그와 여러 차례 작업한 프로듀서 살람 레미와 함께 녹음하게 되면서다.

"실제로 와인하우스가 곡을 썼던 곳에서 작업할 수 있었어요.

그는 생전에 언제나 당당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저도 자연스럽게 그런 모습을 닮고 싶었던 것 같아요.

그 공간이 아니었다면 전 그렇게 솔직할 수 없었을 거예요.

"
자전적 앨범으로 돌아온 알레시아 카라 "진짜 괴물은 내 안에"
카라는 2015년 싱글 '히어'(Here)로 데뷔한 후 대중과 평단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차세대 싱어송라이터로 부상했다.

2018년에는 팝계 최고 영예의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에서 4대 본상 중 하나인 신인상까지 받았다.

국내에서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영화 '모아나' OST(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하우 파 아일 고'(How Far I'll Go)를 부른 것으로 유명하다.

2018년 즈음 그가 피처링한 EDM(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스테이'가 클럽을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국내 팬들은 지난해 '서울 재즈 페스티벌'에서 카라를 처음으로 만날 수 있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산됐다.

카라는 "한국에 갈 수 있길 매우 기대하고 있었는데 팬데믹이 모든 걸 망쳐버렸다"고 실망스러워하면서도 좀 더 안전해지면 꼭 한국에 가서 공연을 펼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는 글로벌한 현상이 된 한국의 K팝에도 관심을 드러냈다.

"블랙핑크의 팬이에요.

그들이 하는 모든 게 좋아요.

다들 완벽하고 스타성이 뛰어나잖아요.

여자들이 함께 자신들이 잘하는 걸 보여주는 모습이 멋져요.

"
카라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무대에 섰던 모습을 회상하며 "그때처럼 공연장이 진동하는 걸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정말 좋은 현상인 것 같아요.

다양한 지역의 음악이 인기를 얻고 조명받는 건 아름다운 일이죠. 그들은 그럴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