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가수 장민호가 24년 무명 생활을 가족들의 사랑으로 버틸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新가족관계증면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는 장민호와 김갑수가 깊은 속 이야기를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갑수는 "기획사 들어가서 처음 시작한 게 아이돌이냐"고 물었다. 이에 장민호는"들어간지 얼마 안되서 데뷔를 했다"고 말했다. 김갑수는 "시작은 잘된 거네?"라고 되물었고 장민호는 "진짜 빨리 잘 된 케이스죠"라고 답했다.

김갑수는 "안 됐던 이유는 뭐냐"고 먼저 이야기를 꺼냈다. 장민호는 "내부적으로 문제가 좀 많았다. 멤버들끼리 서로 깊이 염증도 생기고 힘들다보니까. 더 이상 진행을 할 수 없는 상황까지 온 거다. 노래밖에 할 줄 아는 게 없어서 다른 회사에서 노래를 했는데 생각처럼 잘 안됐다"고 말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21살에 아이돌 그룹을 하게 됐지만 시작처럼 순탄치 않았던 장민호의 가수 생활. 서바이벌 프로그램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에서 우승까지 차지했지만 그의 무명 생활은 24년이나 이어졌다.

장민호는 "독립을 해서 나왔는데 성공을 못 하고 빚은 늘어만 갔다. 점점 월세를 줄였다. 보증금 20만 원에서 월세 20만 원 집을 갔다. 담 사이를 지나면 나오는 창고 같은 공간 사실 창고였다. 거기 살면서 피부병이 걸렸다. 치료를 조금 오래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전적인 여유도 없고 피부병까지 걸리니까 '나는 이제 어디로 가야하나', '떨어질 때가 더 있나 없을 것 같은데?' 이런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김갑수가 어떻게 벗어날 수 있었는지 묻자 "저희 형이 제가 무명일 때 100만 원이 넘는 돈을 계속 입금해줬다. 쉽지 않거든요"라며 "누나는 제가 혹시 용돈 없을까봐 차비라도 쥐어줬다"고 했다.

그는 "가수가 됐지만 기회를 유지 못시키고 좌절하는 모습만 보이니까, 계속 푸쉬를 해주신 것 같다. 고마운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김갑수가 "온 가족이 너를 만든 것"이라고 하자 장민호는 고개를 끄덕이며 "오래 걸렸지만"이라고 동의했다.

장민호는 "어머니가 저 TV에 나오는 거 진짜 좋아신다. 어머니 계시니까 힘내서 활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