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맞아 초심으로 돌아간 힙합 경연…엠넷 오늘 첫방송
'쇼미더머니10' 송민호 "난 서바이벌로 컸다…모든 노하우 전수"

2012년 첫발을 떼 국내 힙합의 판도를 바꿔놓은 엠넷 래퍼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가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엠넷은 1일 첫 방송하는 '쇼미더머니' 시즌10을 통해 한국 힙합 장르의 마스터피스를 완성할 새로운 주인공을 찾겠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최효진 CP는 이날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쇼미더머니'가 10년간 이어온 역사와 정통성이 있기 때문에 '오리지널리티'에 집중하려 했다.

'쇼미더머니'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응축한 시즌으로 보시면 된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현재 힙합 장르에서 활동하는 래퍼들의 참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유명 아티스트도 있고 신예들도 있는데 신구 래퍼들이 모여 재밌는 대결을 펼치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제작진은 또 AR(증강현실) 기술을 접목한 2차 세트장 등을 통해 볼거리도 많이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프로듀서 군단인 그레이와 송민호, 자이언티와 슬롬, 개코와 코드쿤스트, 염따와 토일도 참석했다.

먼저 자이언티는 "슬롬과 항상 같이 작업을 해왔고 창작 자체를 즐기기에 '쇼미더머니'에 이끌려 나왔다.

또 이 싸움판에 끼어들게 됐다"고 웃었다.

그레이는 "송민호가 무대 경험이 많아 참가하는 래퍼들의 무대를 더 업그레이드시켜줄 수 있다"고 자신했다.

처음 프로듀서로 합류한 송민호는 "내 인생이 서바이벌이었다.

출발부터 서바이벌로 컸던 사람이다.

그래서 모든 노하우를 전수해줄 수 있다.

최고의 서포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참가자로서 준우승도 해봤지만 프로듀서로 와도 편하지는 않은 것 같다.

프로듀서로서도 긴장이 많이 된다"며 웃었다.

개코는 "프로듀서는 그림으로 치면 바닥 색을 깔아주는 것인데, 정말 재밌을 것 같다.

처음에 '쇼미더머니'를 시작할 때는 경력직 베테랑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뉴페이스도 많다"고 했고, 코드쿤스트는 "팀원이 된 친구들이 굉장히 의욕적이고 순수하다.

그래서 나도 없던 창작 능력이 깨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염따는 "래퍼들이 원하는 유명세와 돈, 그 두 개를 우리도 가져가겠다"고 자신만만하게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오디션에는 2만7천명가량이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1일 밤 11시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