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10' 1일 첫 방송
"10주년 기획 고민 많아…오리지널리티 강조"
관전 포인트는 "신구 조합"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가 더 강력해진 자신감을 안고 돌아왔다.

1일 오전 Mnet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10'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효진 CP, 박소정 PD를 비롯해 그레이-송민호, 자이언티-슬롬, 염따-토일, 개코-코드쿤스트 등 프로듀서 군단이 참석했다.

'쇼미더머니'는 2012년에 시즌을 시작해 10년에 걸쳐 인기 힙합 서바이벌의 자리를 유지해왔다. 시즌1부터 9까지 약 8만6000명이 '쇼미더머니'에 지원했고, 매 시즌마다 높은 화제성을 자랑했다. '거북선', '오키도키(Okey Dokey)', '데이 데이(Day Day)', 'VVS', '내일이 오면' 등의 경연곡이 음원 차트에서 히트를 치기도 했다.

특히 '쇼미더머니10'은 1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시즌으로 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효진 CP는 "지난해 말부터 10주년 '쇼미더머니'를 어떻게 진행할 건지 시청자분들이나 주변 분들도 궁금해했다. 우리도 기획하면서 다방면으로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응축시킨 시즌"이라며 '쇼미더머니'의 오리지널리티를 강조했다. 최 CP는 "'쇼미더머니'라는 프로그램이 10년간 가져온 역사와 정통성을 보여주는 데 집중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 10주년이라 왕중왕전 등 새로운 구성을 기대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오리지널리티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구 래퍼들이 모여서 재미있는 대결을 펼치는 시즌이 될 것 같다"면서 "'쇼미더머니'가 10년을 했다. 한국 힙합씬하고도 오래 동고동락한 셈이다. 프로듀서분들이 힙합의 현재와 미래를 잘 보여주실 것"이라고 자신했다.

프로그램에 접목한 기술적 요소에 대한 기대를 당부하기도 했다. 최 CP는 "그간 'KCON'이나 'MAMA'를 통해 AR이라는 기술을 많이 선보여드려서 K팝 팬분들은 많이 알고 있는데, '쇼미더머니'를 보는 분들에게도 기술적인 재미를 드리고 싶었다"며 "2차 예선장 자체가 AR 기술을 구현한 세트장이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현재의 기술력도 재밌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프로듀서 군단은 대한민국 힙합씬을 이끄는 프로듀서이자 래퍼 1인 , 음악 프로듀서 겸 비트메이커 1명씩으로 구성됐다. 베테랑 프로듀서와 신입 프로듀서의 조화가 눈길을 끈다.

박소정 PD는 "섭외를 진행할 때 가장 주안점을 둔 게 '쇼미더머니' 10주년을 맞아 힙합씬의 현재와 미래를 다 아우를 수 있는 프로듀서여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쇼미더머니'의 역사를 함께한 프로듀서 4분 자이언티, 개코, 코쿤, 그레이 그리고 우리와 새롭게 같이 갈 슬롬, 마이노, 염따, 토일을 섭외했다. 이들이 조합을 이뤘을 때 큰 시너지가 날 것 같았다. 한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기대감이 높은 것 같다. 서로 '케미'가 좋아서 음악뿐만 아니라 프로그램적인 재미도 기대하시라"고 말했다.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이어 각 프로듀서 팀들이 직접 자신들만의 강점 및 차별점을 소개했다. 먼저 자이언티-슬롬의 티슬라 팀은 "우리는 항상 같이 작업을 해 와서 합이 좋다. 창작 자체를 즐기는 두 사람이라서 새로운 조합으로 곡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좋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해에 이어 재차 출연을 결정한 자이언티는 "난 경쟁을 즐긴다. 또 이끌려서 이 싸움판에 끼어들게 됐다"며 "우리는 의욕적이다. 이런 상황 자체가 재미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레이노마 팀의 그레이는 "다른 팀 프로듀서분들도 너무 훌륭하지만, 우린 맞춤형으로 래퍼분들에 따라 제작이 가능하다. 마이노 같은 경우는 무대 경험이 엄청 많아서 그런 것들로 래퍼들을 더 업그레이드시켜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노는 "모든 노하우를 전수해줄 수 있다. 최고의 서포터로 열심히 서포트할 수 있다"며 "내 인생이 서바이벌이었다. 출발부터 서바이벌로 컸다. 자신 있다"며 웃었다.

코코 팀의 개코는 "모든 팀의 프로듀서분들이 프로페셔널한 작업을 하는 분들이고 역량이 검증됐다. 결국 프로듀서의 역할은 그림의 바닥색을 깔아주는 거다. 같은 팀이 된 래퍼들이 마음대로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는 거라서 차별점은 래퍼들이 만들어주는 거라 생가간다. 그 부분에서 재미있을 것 같고 기대가 된다"고 털어놨다. 코드쿤스트는 "의욕적이고 순수한 친구들을 보면서 없었던 나의 창작력이 계속 깨어나는 중이다. 서로의 창작력을 건드리면서 그동안 없었던 걸 만들어가는 게 차별점 같다"고 했다.

토나와염 팀의 염따는 "'쇼미더머니10'에 나온 만큼, 어떻게든 닥치는대로 돈을 벌어서 나갈 생각이다. 래퍼들이 원하는 유명세와 돈, 그 두 개 보고 온 거다. 우리도 가져갈 거다"고 솔직하고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냈다.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쇼미더머니10' /사진=Mnet 제공

프로듀서로 처음 합류한 이들은 마이노, 슬롬, 염따, 토일 총 4명. 마이노는 "가능성이 보이고 잘하는 분들을 열심히 서포트할 생각"이라고 말했고, 슬롬은 "지난해 자이언티, 기리보이 팀의 프로듀서 싸이퍼부터 결승곡까지 참여를 해서 연속으로 하는 애매모호한 기분이 있다. 올해는 직접 프로듀서로 참여하게 돼 조금 더 심혈을 기울여 작업해볼 생각이다. 심사 기준은 (참가자들이) 잘 하시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토일은 "심사 기준은 그냥 내가 같이 음악 만들고 싶은 사람일 것 같다. 처음이라 잘 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다"고 전했고, 염따는 "우리는 어떤 친구가 돈을 잘 벌까. 그런 것만 보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번 시즌에는 약 2만7000명이 지원, 전 시즌을 통틀어 역대 최다 지원자 수를 기록했다. 특히 산이, 던밀스, 베이식, 자메즈, 쿤타, 조광일 등 유명 래퍼는 물론, 육지담, 지플랫(최환희), 임플란티드 키드와 같이 잘 알려진 이들도 대거 출연해 더 치열한 서바이벌을 기대케 한다.

반면 매 시즌 출연진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쇼미더머니'인 만큼, 검증 과정에 대한 의심도 따른다. 이에 대해 최 CP는 "계속 참가자분들을 만나고는 있는데 이들의 과거나 여러가지 문제들과 관련해 법적인 범위 안에서 할 수 있는 게 많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참가하고 있는 분들을 많이 만나고, 주변 분들과도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여러 단계를 거쳐 심층 인터뷰도 진행하면서 검증하고 있다. 하지만 검증이 그들이 하는 대화나 발언들에 집중되어 있어 한계가 있다"며 "애정 어린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봐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의 가장 큰 매력은 줄곧 강조한 '신구 조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개코는 "눈에 띄는 참가자가 매우 많다"면서 "처음에 프로그램을 시작할 때는 경력자들, 베테랑들이 많이 지원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판을 열어보니 처음 보는 래퍼들이나 많이 비추어지지 않았던 실력 있는 래퍼들이 많이 나왔더라. 베테랑과 뉴페이스들, 프레쉬함과 능숙함의 싸움이 재미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쇼미더머니10'은 이날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